[얼리잇+]1억화소 카메라 탑재! '모토로라' 엣지플러스

0

‘모토로라’ 엣지플러스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복귀
엣지 디스플레이에 1억화소 카메라 탑재…5G 네트워크도 지원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모토로라가 4년 만에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토로라 엣지’.’엣지+’(플러스)’를 공개했다. 엣지 디스플레이에 1억화소의 카메라, 5세대(5G) 네트워크 등 갤럭시S20 시리즈와 비슷한 사양을 탑재하면서 가격은 낮춰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22일(현지시간) IT매체인 더 버지와 씨넷 등 외신에 따르면, 모토로라는 이날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토로라 엣지플러스를 선보였다. 모토로라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지난 2016년 모토Z 이후 처음이다.

 

모토로라가 먼저 공개할 제품은 엣지플러스다. 이 제품은 6.7인치 FHD+OLE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65 프로세서, 12GB 램, 256GB 내부 스토리지, 5G 지원, 5,000mAh 배터리를 탑재했고, 3.5mm 헤드폰 잭까지 갖췄다

 

특히 이름처럼 디스플레이에는 엣지 디자인이 적용됐다. 엣지 디자인은 삼성이 먼저 적용했지만 모토로라의 엣지 디자인은 폭포(waterfall)처럼 90도에 가까울 정도로 훨씬 더 많이 휘어지는 점이 특징이다. 엣지 디스플레이에는 알람과 충전상태 등이 표시된다

 

후면 메인 카메라는 갤럭시S20 울트라와 같은 1억800만화소 쿼드(4개) 카메라가 탑재됐다. 나머지 카메라는 1600만화소의 초광각 카메라와 800만화소의 망원카메라,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센서가 적용됐다.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OIS)과 6K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5G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모토로라 ‘엣지플러스’의 가격은 999달러(약122만8000원)로 삼성의 갤럭시S20 플러스와 울트라 모델보다 저렴하다. 다음 달 14일 미국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을 통해 출시된다.

 

한편, 모토로라는 올 여름에는 하위 모델인 ‘모토로라 엣지’도 출시할 계획이다. 외관은 모토로라 엣지플러스와 동일하지만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카메라 성능 등에서 차이가 난다. 모토로라 엣지는 AP가 퀄컴 스냅드래곤 765가 탑재되며 메인 카메라는 6400만화소다. 또한 램과 배터리 용량도 각각 10GB와 4500mAh로 줄어든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