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신작 '뮤 아크엔젤' 출시 앞두고 27일 '비공개 테스트'

5

웹젠 ‘뮤 아크엔젤’, 5일간 일반 게이머 1만 명 대상 비공개테스트 진행
테스트서 ‘공성전’, ‘보스전’ 등 핵심 콘텐츠 재미 확인 및 게임 서비스 안정성 등 점검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웹젠이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뮤 아크엔젤’의 정식 출시를 앞두고, 오는 27일부터 비공개테스트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진행되는 비공개테스트에는 안드로이드 이용자 1만 명이 참가할 수 있다. 테스트 참가자는 공식 커뮤니티에 안내된 게임 다운로드 링크를 통해 게임 앱을 미리 설치할 수 있으며 27일 오후 2시부터 게임에 접속할 수 있다.

 

첫 외부 테스트를 앞둔 ‘뮤 아크엔젤’은 자사의 대표 PC온라인게임 ‘뮤 온라인’을 가장 가깝게 재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된 신작 모바일 MMORPG다.

 

기존의 ‘뮤 오리진’ 시리즈와 달리 원작 게임의 주요 캐릭터와 게임 콘텐츠, 이용자 환경(UI) 등 대부분의 게임 요소를 모바일플랫폼에 그대로 재현했다. 캐릭터 성장 곡선과 아이템 수집 방식 등도 ‘뮤 온라인’과 유사하게 설계했다.

 

‘뮤 아크엔젤’은 모바일게임 특유의 아이템 파괴와 뽑기 시스템 등 확률성 콘텐츠는 줄이고, 전투와 사냥 콘텐츠 등을 크게 늘렸다. 게임을 즐기면서 각종 장비와 아이템을 수집해 캐릭터를 육성하는 ‘파밍’의 범위도 확대해 PC MMORPG 못지않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웹젠은 이번 테스트를 통해 게임 밸런스와 서비스 안정성을 점검, 정식 출시 전까지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웹젠은 여러 번의 테스트에서 나온 의견들을 취합해 게임의 개발 보완을 거친 후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 안드로이드와 iOS 등 2개 플랫폼에서 동시에 게임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웹젠의 신작 모바일 게임 ‘뮤 아크엔젤’의 비공개테스트 진행 일정 및 게임정보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