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직격탄...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17% 감소

3

총 출하량 2억7천480만대…”삼성, 지난 8년 중 가장 낮은 출하량 기록”
삼성 스마트폰, 공들이던 인도서 샤오미·비보에도 밀렸다

 

[갓잇코리아 / 송성호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팬데믹)으로 인해 스마트폰 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삼성전자의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1년 전과 비교해도 19% 줄었다. 특히, 애플, 화웨이, 샤오미 등 주요 스마트폰업체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는 점에서 코로나19가 잠잠해진 이후에도 삼성전자의 고민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가 조사한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총 2억7480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3억3300만대보다 17% 감소한 수치다. 1분기에는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이 줄줄이 가동을 멈췄다. 이로 인해 스마트폰 부품 수급과 제조에도 전반적인 차질이 빚어졌다.

 

글로벌 출하량 기준 점유율 1위는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21%의 점유율을 기록해 각각 18%, 14%를 기록한 화웨이와 애플을 따돌렸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분기 출하량은 5830만대에 그쳐 전년 동기 7180만대와 비교해 19%나 감소했다. 이는 이 회사의 8년 전 분기 출하량 수준이다.

 

애플은 중국 공장의 생산 차질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작았다. 지난해보다 9% 줄어든 3920만 대를 시장에 공급했다. 점유율은 13%에서 14.3%로 되레 올랐다. 샤오미도 인도 시장에서 선전하며 지난해와 비슷한 2750만 대를 판매했다. 점유율도 8.3%에서 10%로 높였다.

 

삼성전자 측은 최근 진행한 1분기 실적발표에서 “갤럭시S20의 경우 최상위 모델인 ‘울트라’에 대한 시장 반응이 좋았고 2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도 높은 호응을 얻어 전체 평균판매단가(ASP)는 떨어지지 않았다”며 “하반기 코로나19가 진정되고 나면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린다 수이 SA 이사는 “올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스마트폰 수요 역시 얼어붙었다”고 분석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