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IT도 변화한다! '비접촉' 고감도 습도센서 개발

2

코로나 19로 변화하는 IT 기술개발…’터치’ 안해도 인식 가능
기존 센서 대비 660배 민감, 반응시간 12배 빨라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신종 바이러스인 ‘코로나19’가 한 동안 잠잠해지다가 이태원을 시작으로 지역감염이 다시한번 시작되는 모양새다. ‘코로나 19’는 주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지만 해당 바이러스가 물건과 같이 접촉한 곳에 최대 1일 이상 살아남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상황.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신소재인 이황화몰리브덴을 이용해 수분이나 사람의 호흡량을 민감하게 감지할 수 있는 습도 센서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습도 센서는 습도에 따라 저항이 변화하며 전기 신호 출력이 달라지는 물질의 성질을 이용한다. 습도 센서의 감도를 높여 미세한 습도에도 반응할 수 있게 하면 비접촉식 센서로도 응용 가능한 점이 눈에 띈다.

 

연구진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습도 센서는 기존 센서보다 660배 이상 감도가 뛰어나고 감지 시간도 0.5초로 5초~6초씩 걸리는 상용 센서보다 최대 12배 빠르다. 시제품을 시연한 결과 센서에 1cm 내외로 손가락을 가져가면 접촉을 하지 않아도 신호가 감지됐다.

 

감도가 높은 습도센서는 피부의 수분량, 운동 전후 땀 배출량 및 호흡량 등을 미세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인체의 습도와 관련된 디지털 헬스케어, 뷰티·미용 보습 제품, 가전제품, 산업용 전자기기뿐 아니라 원전계통 내 방사선 센서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 기대했다. 특히, 비접촉 센서로 활용 가능한 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쓰일 수 있다고 보았다.

 

연구에 참여한 최춘기 ETRI 신소자연구실 박사는 “이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며 바로 기술 이전이 가능해 2년 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비접촉식 센서 기술이 생활에 편의를 더하는 동시에 공중 보건위생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최춘기 ETRI 신소자연구실 박사는 “이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며 바로 기술 이전이 가능해 2년 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비접촉식 센서 기술이 생활에 편의를 더하는 동시에 공중 보건위생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