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화웨이' 떄리기...누가 손해일까? '결국 미국 국익에 손해?'

1

궈핑 회장 “화웨이 때리기 이해 안돼…결국 미국 국익에도 손해”
美정부, 기업과 관계 협회 우려 무시” “기술 및 공급망에 대한 신뢰 약화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조치는 화웨이뿐 아니라 화웨이의 소비자에도 해를 끼칠 뿐이다”

 

미국 상무부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의 기술과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해외 반도체 기업이 제품을 화웨이에 공급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는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안을 발표한 것에 대해 궈핑 화웨이 순환회장이 밝힌 내용이다.

 

18일 열린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0’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궈핑 회장은 “미국 정부의 화웨이 때리기가 미국 정부에 어떤 이점을 가져올 수 있을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화웨이는 70여개 국가에 1500개 이상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6억명 이상의 소비자들에게 디지털 디바이스를 공급한 뒤 35억명 이상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화웨이는 항상 다양하고 번영하는 사업 생태계를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또한 “미국의 이번 추가 제재안이 화웨이의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30억명 이상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는 미국 정부가 타국의 유력 기업을 공격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화웨이 고객과 소비자 이익을 무시한 것으로 (미국 정부가 앞서 주장한) 네트워크 보안이라는 명분과도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궈핑 회장은 “화웨이는 폐쇄와 고립이 아닌 글로벌 세계화 전략을 유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지식재산권(IPR) 보호 강화 △공정한 경쟁 보호 △통합 된 글로벌 표준 보호 및 협업 글로벌 공급망 촉진을 위해 업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화웨이는 8만여건의 특허를 갖고 있지만, 이를 무기화하거나 과도한 비용을 받는 행태를 벌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 180억달러어치의 물건(약 22조2300억원)을 미국으로부터 구매했는데, 미국정부의 허락이 있으면 계속 사고싶다”며 “(이같은 행태는) 미국의 국익에도 해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KB증권은 미국 정부의 화웨이 수출 통제 강화가 국내 IT 업체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고 있으나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제재 타깃이 화웨이와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이 설계한 TSMC 파운드리 제품이기 때문에 국내 업체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경우 반사이익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미 상무부의 제재가 장기화된다고 가정하면 부품 공급 차질로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이 위축될 것”이라면서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 축소분은 중국시장에서는 로컬 스마트폰 제조사가, 유럽과 중남미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사진제공 – News1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