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도 찍을 수 있어(?)' LG전자 폴란드서 부적절한 SNS 광고로 논란

2

듀얼스크린으로 몰카 찍고 속이는 내용 담기면서 논란
美 IT 매체에서도 해당 내용 보도 “변태 묘사한 LG광고 놀라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몰카도 찍을 수 있다?’ LG전자 해외법인이 폴란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이 24일 몰래카메라(몰카) 논란에 휩싸였다. ‘V60 씽큐’와 ‘듀얼스크린’을 활용해 불법 촬영도 가능하다는 내용으로 비판이 이어지면서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이다.

 

LG전자 폴란드 법인은 동영상 SNS인 ‘틱톡’(TikTok) 공식 계정에 V60씽큐(ThinQ)와 듀얼스크린의 기능을 소개하는 1분 이내의 짧은 광고 영상을 여러 편 업로드했다. 이 중 문제가 된 광고는 한 남성이 계단을 올라가는 여성을 불법 촬영하는 내용을 담았다.

 

문제가 된 영상에서 한 노인은 계단을 오르는 여성의 치마를 몰래 촬영하던 중 카메라 셔터 소리에 들키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은 화를 내며 다가가 휴대폰을 확인하지만 듀얼스크린을 통해 자신의 셀카를 찍은 것처럼 위장해 상황을 모면한다. 남성은 여성이 안심하며 자리를 떠나자 여성의 다리를 찍은 사진들을 확인하며 ‘성공했다’며 즐거워한다.

 

이는 전·후면 촬영이 동시에 가능한 V60 씽큐의 펜타샷 기능과 듀얼스크린을 소개하는 광고로 이 같은 내용이 게재된 것이다.

 

 

이후 SNS에서는 해당 광고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성차별과 왜곡은 여전히 흔한 일이지만, 최근 수십년간 사회 발전으로 대부분의 주요 국가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으로 여겨진다”라며 “글로벌 기업들은 이제 성차별과 왜곡으로 간주될 수 있는 것을 피해야 함에도 LG의 최신 소셜 미디어 광고는 놀랍다”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LG전자는 24일 해당 영상을 내리고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의 기준과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짧은 콘텐츠가 업로드됐다”며 “해당 콘텐츠는 LG 폴란드 디지털 마케팅 팀이 적절히 걸러내지 못했지만, 곧바로 삭제됐다. 해당 콘텐츠로 인해 불쾌함을 느끼게 만든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N번방 사태 등 사회적으로 성착취, 불법 찰영물 등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 해외 법인의 성인지 감수성 부족 문제도 내부적으로 충분한 조치를 취해야할 사안으로 보인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