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연락처' 7년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진다...T전화는 유지

3

6월1일부터 신규 가입 중단…12월31일자로 서비스 종료
사용자 규모 16% 불과…”높은 보안 강도 등 앱 운영 어려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SK텔레콤의 연락처 관리 애플리케이션(앱) ‘T연락처’가 7년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SK 텔레콤은 ‘T 연락처’를 올해 연말까지 서비스 후 종료한다.

 

31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출시된 T연락처 서비스는 올해 12월31일자로 완전히 종료된다. 이에 따라 6월1일부터 T연락처의 신규 가입이 중단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앱 운영이 어려워져 부득이 종료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채널을 통해 연락처 이동(데이터 백업)을 해야 한다고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휴대전화가 바뀌어도 자동으로 연락처를 관리해주는 앱으로 주목받았던 T연락처의 현재 사용자 규모는 현저히 줄어들었으며 구글 자체 백업 기능 등으로 인해 필요성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T연락처 현재 사용자 규모는 T연락처 가입자의 16% 선으로 파악된다. 여기에 가입자 중 휴면계정만 35%인데다 지속적으로 가입자 및 실사용자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구나 구글 안드로이드 등 운영체제(OS)의 보안 강도가 높아져 서드파티(3자) 서비스인 T연락처의 기능 구현이 힘들어진 상황 속 OS, 제조사가 동일한 서비스(연락처 관리)를 제공하고 있는 것도 서비스 종료의 한 원인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T연락처와 T전화는 별개의 앱”이라며 “일부 두 앱 간 연동 기능은 지난 4월 사전 업데이트를 통해 별도 구동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의 ‘T전화’는 T연락처 서비스 종료와 관계 없이 유지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