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백도어' 논란 종지부 찍나...5G 장비 국제 보안표준 최고 등급 획득

3

화웨이 백도어 논란 종지부 찍나?
5G 장비 국제 보안표준 최고 등급 획득…“세계 최초”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화웨이가 5세대(5G) 기지국 장비에 대한 공통평가기준(CC·Common Criteria) 인증에서 네트워크 장비 중 가장 높은 등급인 ‘EAL4+’를 획득했다. 그동안 화웨이를 둘러싼 백도어 의혹 등 보안성 논란을 불식시키려는 노력으로 풀이된다.

 

5일 화웨이는 5G 기지국 구축에 사용되는 ‘지노드비'(gNodeB) 소프트웨어 장비에 대한 CC 인증을 획득했다고 발표했다. 화웨이는 “화웨이의 5G 기지국 장비의 보안이 세계 최고 수준이며, 5G 무선 접속망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보안 보증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입증했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장비는 국내에도 공급되는 제품이다.

 

여기서 잠깐! CC인증이 뭔지 궁금해진다. CC인증은 정보기술의 보안 기능과 보안 보증에 대한 국제 평가 기준 ISO 15408이다.

 

국가마다 서로 다른 정보보호 시스템 평가기준을 연동하고 상호 인증하기 위해 통합해 제정된 공통 평가 기준이다. 국내를 포함한 31개 국제보안평가상호인정협정(CCRA) 가입국에서 정보보안 제품 도입시 필수 인증제도로 활용되고 있다.

 

네트워크 정보보안과 관련해 권위를 인정받는 스페인 정보국 산하 인증기관인 CCN(Centro Criptologico National)이 발급한다. 이번 화웨이의 CC 인증은 산하 기관인 E&E(Epoche & Espri) 연구소에서 진행됐다.

 

CC 인증의 평가보증등급(EAL)은 1등급부터 7등급으로 구성돼있다. 등급이 높을 수록 보안의 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지만, 요구 수준이 높아 검증 과정이 까다롭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화웨이가 취득한 EAL4+는 네트워크 장비로 받을 수 있는 최고 레벨이다.

 

 

화웨이는 이번 인증을 계기로 보안성 논란을 종식시킴과 동시에 국내 네트워크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릴 가능성이 높다. 특히 올해부터 시작되는 5G SA(Stand Alone) 장비 보급에 적극적으로 문을 두드릴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CC인증만으로 화웨이가 보안에 대한 모든 우려를 벗었다고 보기엔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CC 인증은 보안 관련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한 검증”이라며 “CC 인증만으로는 네트워크 보안이 입증됐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웨이 봉쇄의 핵심이었던 보안 이슈가 어느정도 해결되면서 각국 정부도 미국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보안 이슈로 화웨이를 공격했기 떄문이다. 이에따라 화웨이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도 공격적으로 확장에 나설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