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천하로 끝난 화웨이' 삼성전자,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1위 탈환

2

중저가 라인업 강화에 신제품 출시로 소비심리 자극 예상
화웨이, 美제재와 반도체 조달 문제로 9월 이후 전망 불투명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올 4월 화웨이에 1위 자리를 내줬던 삼성전자가 글로벌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되찾았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간 보고서인 마켓 펄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점유율 17.2%를 기록 한 달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삼성의 주력 시장인 미국, 유럽, 인도 등이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벗어나 점차 판매량이 회복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월 1위를 차지했던 화웨이는 한 달만에 시장 점유율 17.1%로 2위로 밀려났다. 다만, 피처폰을 제외한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19.7%로 삼성전자(19.6%)를 근소한 차이로 따돌렸다. 코로나19가 발원한 중국의 경제활동이 지난 2월 저점을 기록한 이후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화웨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47%에 이른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 2차 유행이 대규모로 일어나지 않는다면 휴대폰 시장은 이제 회복기로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며 “삼성은 향후 인도와 중남미 등 주요 핵심 회복에 따른 판매 개선세가 예상된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인도와 중남미 등에서 주요 핵심 회복에 따른 판매 개선세가 예상된다. 최근 갤럭시A 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 강화와 더불어 향후 갤럭시노트20 시리즈, 폴드2, 갤럭시S20 팬에디션 등 신제품을 앞두고 있어 개선되고 있는 소비심리를 자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화웨이에 대해서는 “미국의 제재와 주요 반도체 부품의 조달 문제로 9월 이후 전망이 불확실하다”고 내다봤다. 특히, 급성장하는 인도시장에서 중국과 국경분쟁으로 반중 정서가 확산되는 것도 삼성의 약진을 도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