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럭시Z 플립 5G, 美 8월7일 출시...국내 9월 출격

2

출고가 약 173만원 예상…LTE 모델보다 약 8만원 비싸

AP는 스냅드래곤 865+로 향상…미스틱 그레이·미스틱 브론즈 색상 지원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다음 달 5일 열리는 언팩에 앞서 ‘갤럭시Z플립 5G’를 공개했다.

 

올해 초 출시됐던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에 비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스(AP)가 향상됐고 색상도 달라졌다. 5G 부품이 추가됨에 따라 가격도 LTE 모델에 비해 약 8만원정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2일 미국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Z 플립 5G를 공개하며 언팩 행사 이틀 뒤인 8월7일 미국 등 일부 시장에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의 경우 출시일은 9월이 될 전망이다. 다만, 출고가는 아직 미정이다.

 

갤럭시Z플립 5G는 LTE 모델에 비해 일부 사양이 업그레이드됐다. 먼저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AP는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에서 스냅드래곤 865+로 향상됐다. 색상도 미스틱그레이와 미스틱 브론즈 두가지로 출시된다.

 

기존 LTE모델의 경우 △미러 퍼플 △미러 블랙 △미러 골드 세 가지 색상을 지원했다. 이 밖에 다른 사양은 LTE 모델과 동일하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은 “우리는 차세대(5G) 속도와 연결성을 갤럭시Z플립에 접목시켜 5G 기기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일을 더 많이 할 수 있도록 하는 의미있는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갤럭시Z플립 5G의 출고가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5G 부품이 추가되고 일부 사양이 향상되면서 출고가가 LTE 모델에 비해 소폭 상향될 것으로 예상된다. DA디벨로퍼의 맥스 웨인바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Z플립은 1449달러(약 173만6000원)로 LTE 모델(1380달러·165만3000원)보다 69달러(약 8만2000원) 비싸다고 밝혔다.

 

갤럭시Z플립 5G는 LTE 모델에서 지원했던 ‘플렉스 모드’을 지원한다. 플렉스 모드는 화면을 상하로 분할해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에 따라 책상이나 테이블 등에 갤럭시Z플립 5G를 다양한 각도로 고정해 두고 유튜브를 보거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또한, 멀티윈도우를 통해 두개의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