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석사논문 표절의혹 "당시에는 문제 없었지만...속상하고 죄송"

1

홍진영, 석사논문 표절의혹 "당시에는 문제 없었지만...속상하고 죄송"

소속사 “논문 작성 2009년 당시 인용과 참고문헌 많이 달았다”
홍진영, 논문 표절 의혹 사과 ‘속상하고 죄송..학위 반납하겠다’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가수 홍진영이 자신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조선대학교 교수가 이를 부정해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6일 국민일보는 홍진영을 지도했던 조선대 무역학과 전 교수 A씨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홍진영과 학부와 석사, 박사까지 모든 과정의 학점을 준 경험에 비춰봤을 때, 해당 논문들은 모두 거짓이라고 증언할 수 있다.

 

홍진영의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또한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률이 74%라는 기사는 틀렸다. 74%가 아니라 99.9%입니다. 저는 학교에서 홍진영을 본 적이 거의 없다.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 모두 가짜”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5일 홍진영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에 대해 표절 논란이 제기됐다.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홍진영의 논문은 표절률 74%를 기록했다. 해당 논란이 계속되자 가수 홍진영이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석·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진영, 석사논문 표절의혹 "당시에는 문제 없었지만...속상하고 죄송"
홍진영, 석사논문 표절의혹 “당시에는 문제 없었지만…속상하고 죄송”

 

다음은 홍진영 글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습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입니다.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습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수있는 최선의 방법인거같습니다.

이모든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가수 홍진영은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사과했다.

 

홍진영은 당초 국민일보가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하자 이를 부인하는 입장을 냈고 이후 홍진영을 지도했던 전 교수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계속되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