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활동 중단 선언'...명상앱에도 불똥

3

무소유 아닌 풀소유 논란…혜민스님, 결국 활동중단 선언
코끼리 “앱 개발 멈출지 결정 안돼” 마음치유학교 “답변 어려워”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혜민스님이 최근 TV예능 프로그램에서 자택을 공개하면서 ‘풀(Full)소유’ 논란에 휩싸였다. 남산타워가 보이는 서울 도심 자택과 각종 고가 전자제품 등이 불교의 ‘무소유’ 지향과 배치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그는 과거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건물을 보유한 ‘건물주’였고, 해당 부동산을 자신이 운영하는 단체에 팔아 시세차익을 거뒀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확대됐다.

 

혜민 스님은 그동안 무소유 정신과 경쟁하지 않는 삶이 주는 평안함을 강조해왔다. 많은 이들이 혜민 스님의 가르침을 따르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정작 혜민 스님의 삶은 그가 강조했던 무소유 정신과 거리가 있어 논란이 커졌다.

 

혜민스님은 15일 늦은 오후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등 SNS에 올린 글에서 “수행자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상에 불법을 전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생각했으나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크다”며 이같이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민스님은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며 “더는 저의 일들로 지금 이 시간에도 분초를 다투며 산중에서 수행정진하시는 많은 스님들과 기도하시는 불자들에게 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모두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에 저의 부족함으로 실망을 드려 거듭 참회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풀소유 논란에 휩싸이자 혜민 스님이 개발에 참여한 명상 앱 ‘코끼리’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앱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넘어 혜민 스님의 명상 콘텐츠 이용에 필요한 유료결제에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혜민스님이 “모든 활동을 내려놓겠다”고 한데 대해 어플 및 학교에서 완전히 손을 뗄지에 대한 의심부터 유료 서비스에 대한 환불요구까지 이어지고 있어서다.

 

혜민스님은 해당 앱 기획 및 제작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접 콘텐츠를 작성하거나 녹음에 참여하기도 했다. 현재 코끼리앱 명상 콘텐츠 이용료는 1개월 5900원, 12개월 3만 5900원이다. 해당 논란이 어떻게 종결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혜민스님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명상앱 코끼리
혜민스님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명상앱 코끼리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