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포 LG보다 빨리 롤러블폰 시제품 깜짝 공개...6.4인치 → 7.4인치

3

오포, 롤러블폰 시제품 공개…출시는 LG전자가 앞설 듯
화면 살짝 터치하니 6.4인치↔7.4인치 화면 변화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중국 스마트폰 업체 오포가 롤러블폰 시제품을 공개했다. LG전자도 내년 상반기 롤러블폰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첫 롤러블폰 상용화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LG전자가 주인공이 아니었다.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오포(OPPO)가 선수를 쳤다. 오포는 17일 중국 선전에서 ‘이노데이 2020’ 행사를 열고 가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롤러블 콘셉트폰 ‘오포 X 2021’을 공개했다.

 

오포(OPPO) 폴더블폰 옆면(상단)에는 '롤 모터'가 탑재되었다!
오포(OPPO) 폴더블폰 옆면(상단)에는 ‘롤 모터’가 탑재되었다!

기본 스마트폰 바 형태에서는 화면이 6.7인치이지만, 화면을 펼치면 최대 7.4인치까지 늘어난다. 디스플레이는 중국 BOE 제품을 쓰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3월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LG 롤러블폰에 들어가는 패널도 중국의 BOE 제품으로 알려졌다.

 

오포(OPPO) 폴더블폰 옆면(상단)에는 ‘롤 모터’를 탑재해 사용자가 버튼을 터치하면 디스플레이 크기가 조정되며, 재생 콘텐츠에 따라 디스플레이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기능도 포함됐다.

 

한편, 롤러블폰은 LG전자도 준비 중에 있다. 앞서 LG전자는 2개 화면을 회전(스위블)해 사용하는 윙을 공개하면서 행사 말미에 롤러블 스마트폰 실루엣을 공개한 바 있다. 아직 시제품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르면 내년 3월경 출시가 예상된다. 최근 LG전자는 국내 특허청에 ‘LG롤러블’과 ‘LG슬라이드’라는 국문·영문 등 상표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렛츠고 디지털이 공개한 LG전자 롤러블 스마트폰 3D 이미지
렛츠고 디지털이 공개한 LG전자 롤러블 스마트폰 3D 이미지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