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앤잇] 이런건 대체 누가 사는거지? 바이든-트럼프 아이폰12 에디션

2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러시아 폰개조업체, 바이든 박아넣은 ‘시간의 모래폰’ 출시
‘아이폰12 프로’ 한정판…가격이 무려 1660만원 헉!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한자리에서 만났다. 러시아 유명 럭셔리 브랜드 캐비어(Caviar / 이하 캐비어)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초상화를 넣은 ‘아이폰12 프로’ 한정판을 출시헀기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렛츠고디지털 등 IT 외신매체에 따르면 캐비어(Caviar)는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

 

러시아의 휴대전화 커스텀 업체 캐비어(Caviar)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을 함께 넣은 ‘시간의 모래 폰’ 46대를 한정판으로 제작했다. 46대를 만든 이유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제46대 대통령으로 선출됐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18k 금이 입혀졌으며 스마트폰 뒷면 상단엔 미국 국기가 새겨졌다. 케이스는 내구성이 강한 티타늄으로 만들어 진 것이 특징이다. 캐비어는 “모래시계는 시대의 흐름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즉 “구시대가 지나고 새로운 희망과 계획이 등장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아이폰12 프로 한정판(128GB)이 1만4900달러(약 1664만원), 아이폰12 프로 맥스 한정판은 1만8360달러(약 2050만원)부터 시작된다. 한편, 캐비어는 올 여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명성을 이용한 튜닝 스마트폰(개조 스마트폰) ‘머스크 폰’을 출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뒷면에 새겨진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를 공개했다(캐비어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