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흥행 계속...분해 해보니 어느나라 부품이 가장 많았나?

2

아이폰12 미니 선호도 높아…”전 모델 사전 판매량, 전작과 비슷”
日 언론 탄식 “아이폰12 부품 비중, 약진하는 한국이 1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최근 품질 불량 논란을 꺾고 애플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그리고 아이폰12 프로맥스는 흥행 질주하는 모습이다. 이런가운데 아이폰이 판매되면 한국기업도 큰이익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언론이 미국 애플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2를 분해하여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한국 업체부품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나타났다고 일본 경제지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전작 아이폰 11에서 한국산 부품은 미국에 이어 2위 였으나 아이폰12에서는 미국, 일본을 제치고 가장 많은 부품이 아이폰에 장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본 부품과는 더욱 큰 격차를 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 아이폰12 / 오른쪽 아이폰 프로
왼쪽 아이폰12 / 오른쪽 아이폰 프로 (출처 – iFixit)
왼쪽 아이폰12 / 오른쪽 아이폰 프로 (출처 - iFixit)
왼쪽 아이폰12 / 오른쪽 아이폰 프로 (출처 – iFixit)

도쿄에 있는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인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은 아이폰12의 원가를 약 373달러(원화 41만 7천원)으로 추정했는데 이 가운데 한국산 부품이 약 27.3%가 장착되었다. 미국산 부품이 25.6%로 2위였고 이어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의 순이었다.

 

아이폰12의 한국 의존도가 커진 것은 디스플레이의 영향 때문으로 추정했다. 애플은 디스플레이 화면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올레드·OLED)을 탑재했고 해당 디스플레이는 국산 제품을 채택했다.

 

일본의 점유율이 크게 줄어든 것은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상용화에 실패하면서 해당 패널을 공급하지못했고 애플의 주요 디스플레이 납품 업체인 저팬디스플레이가 아이폰12 시리즈에 참여하지 못한것이 크게 작용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