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인텔 반도체 왕좌 수성! 세계 반도체 기업 TOP 15에는 어떤 업체가 있나?

2

삼성전자·SK하이닉스 ‘톱 5’ 유지…美 화웨이 제재에 中 업체 전멸
AMD 처음으로 TOP 15에 이름올려 성장세 눈길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 상위 15개 업체의 매출이 전년 대비 1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발주자들의 공세 속에서도 인텔은 올해도 선두 자리를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2위, SK하이닉스는 4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TOP 15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는 AMD의 성장세도 눈에 띈다.

24일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세계 15대 반도체 기업의 올해 연간 매출 총액은 약 3554억달러(약 395조원)로 전년 대비 13%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IC인사이츠는 보고서를 통해 “반도체 산업은 코로나19가 창궐하는 2020년에 글로벌 경기하락이 이뤄지는 동안에도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며 성장을 이뤄냈다”고 분석했다.

인텔이 후발주자의 대규모 공세속에서도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상했다. IC인사이츠는 인텔의 올해 매출이 전년 대비 4% 성장한 739억 달러(약 82조원)로 추정했다. 2위는 삼성전자로 605억 달러(약 67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년 대비 9% 증가한 수치다.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의 매출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454억 달러(약 50조원)로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눈에 띄는 기업을 살펴보면 대만의 미디어텍과 엔비디아, AMD 등이다. AMD는 매출(95억 달러)이 전년 대비 41% 늘어나 매출 상위 15위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눈에 띄는 점 하나는 올해 매출액 기준 상위 15대 기업에는 중국 업체들이 단 한 곳도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에 매출액 52억 달러로 10위에 올랐던 팹리스 업체 하이실리콘은 최근 매출이 급감해 15위 밖으로 빠르게 밀려난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하이실리콘이 화웨이의 자회사로서 미국 정부가 시행 중인 ‘수출 제재’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도체 시장조사 전문 IC인사이츠 제공
반도체 시장조사 전문 IC인사이츠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