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정권에도 여전히 불확실...폭스콘 탈중국화 시작 생산라인 이전

2

폭스콘, 베트남으로 ‘아이패드’ 생산라인 빠르게 이전
‘트럼프 불확실 여전’ 바이든 집권 후에도 미중갈등 가능성 고려한 조치인 듯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애플 아이폰 최대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일부 제품 생산라인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전한다. 향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집권 후에도 미중 무역갈등이 계속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리스크를 최소화 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 폭스콘은 애플 요청에 따라 아이패드, 맥북의 조립라인을 베트남 북동부 지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위해 폭스콘은 베트남 신규 사업에 베트남에 2억7천만 달러(약 3,000억원) 투자와 함께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애플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깊어지면서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있다. 애플은 이미 에어팟과 에어팟 프로 등을 베트남에서 생산하고 있으며 추후 아이폰 생산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애플 탈중국 가속...폭스콘 中생산라인 베트남으로 이전
애플 탈중국 가속…폭스콘 中생산라인 베트남으로 이전

올 들어 애플은 각 부품 제조사에게 ‘탈중국화’를 요청한 바 있다. 이는 애플의 요청을 통해 이뤄진 것이며 미중 무역갈등 이후 생산지역 다변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현재 모든 아이패드는 중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내년부터 폭스콘이 베트남에서 아이패드를 생산하기 시작하면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아이패드를 생산하는 첫번째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류영 폭스콘 회장은 지난 8월 “미중 무역전쟁이 세계를 둘로 갈라놓았다”면서 “폭스콘은 두 축의 공급망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