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LG 롤러블 게섯거라! 중국 TCL 두루마리형 롤러블 공개

3

TCL LG와 비슷한 롤러블 폼팩터 스마트폰 공개에 이어
돌돌 말아쓰는 두루마리형 롤러블 스마트폰 공개…상용화 가능할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전자가 ‘LG 롤러블’을 공개하면서 찬사를 받은 상황에서 중국 가전업체 TCL이 새로운 폼팩터의 롤러블폰 영상을 공개해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 후 많은 환호를 받고 있는 LG 롤러블 스마트폰은 디스플레이가 가로로 확장되는 형태이다. 그러나 TCL의 롤러블 스마트폰은 세로 형태로 확장한다. 즉 삼성전자 Z플립과 같이 짧은 직사각형 형태에서 일반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으로 펼쳐지는 것이다.

 

TCL 산하의 X랩에서 개발한 롤러블폰은 평소 6.7인치로 이용하다 화면을 두드리면 7.8인치까지 늘어난다. 앞서 언급했지만 화면이 태블릿 형태로 넓어지는 것이 아닌 위로 길어진다. 두번째로 공개한 영상은 더욱 흥미롭다(?). 과거 상소문을 돌돌 말아 펼쳤던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제작된 스마트폰은 양쪽 둥근 모서리를 잡아당기면 17인치 OLED 디스플레이가 펼쳐진다. 다만, 해당 제품은 개발이 진행될지 여부는 확실하지않다.

 

LG전자 드디어 '롤러블폰' 공개...뒤쪽 화면 10cm 늘어나
LG전자 드디어 ‘롤러블폰’ 공개…뒤쪽 화면 10cm 늘어나

 

CES2021 TCL 자료 제공 / 폴더블 스마트폰
CES2021 TCL 자료 제공 / 폴더블 스마트폰
CES2021 TCL 자료 제공 / 폴더블 스마트폰
CES2021 TCL 자료 제공 / 폴더블 스마트폰

TCL은 원통형 기둥 사이에 디스플레이가 들어가는 두루마리형 디스플레이도 선보이며 롤러블 시장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CL 측은 연내에 해당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실제 제품이 출시될지는 미지수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롤러블폰 세계 최초 상용화 타이틀은 TCL이 아닌 LG전자와 오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 오포는 작년 롤러블폰 시제품 ‘오포X2021’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오포의 롤러블 스마트폰은 기본 스마트폰 바 형태에서는 화면이 6.7인치다. 화면을 펼치면 최대 7.4인치까지 늘어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초 롤러블폰 타이틀은 LG전자가 거머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해외 IT 전문매체는 다른 회사도 롤러블폰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으나 아직 실험 단계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며 LG전자가 롤러블폰 브랜드를 선점했기 때문에 조만간 LG 롤러블 스마트폰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포X2021
오포X2021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