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리뷰] 승리호 넷플릭스 세계 1위 기록...평가는 엇갈려

0

승리호 시도는 좋았는데 엇갈린 평가 속 넷플릭스 1위 기록

승리호 시도는 좋았는데 엇갈린 평가 속 넷플릭스 1위 기록

CG는 합격점을 받았지만 스토리 면에서는 아직도 갑을논박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한국판 SF영화 <승리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승리호>는 2092년을 배경으로 우주 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개발된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만나게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로,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고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 등이 출연했다.

 

초기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250억 원이라는 막대한 제작비가 투자됐고 우주를 배경으로 한 한국 최초의 SF라는 점 등이 넷플릭스 공개 전부터 호기심을 자극했다.

 

상대적으로 250억원의 비용으로 제작한 한국형 우주 SF
상대적으로 250억원의 비용으로 제작한 한국형 우주 SF

당초 1천만 관객을 겨냥한 극장 블록버스터로 기획된 영화이지만 코로나 19로 극장 개봉이 어려워지자 넷플릭스가 300억 원의 금액으로 사들였고 지난 5일 최초 공개된 것. 하지만 스토리는 공장에서 찍어낸 것처럼 어디서 본 전형적인 흐름이다. 기존 한국 영화의 코드를 대부분 답습했다. 신파도 등장하고 아이도 등장한다.

 

그런데도 <승리호>는 한국 SF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제작비가 3억 달러(한화 약 3천억 원)에 달하는 할리우드 SF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250억 원의 비용으로 제작했다는 점에서 호평이 나오고 있다.

 

해외에서도 영화 <승리호>는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에서는 주로 비판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런데도 현재 <승리호>는 공개 후 하루 만에 전 세계 ‘넷플릭스 인기 영화 순위’ 1위에 올라 있다. 한국 영화 중에는 지난해 개봉한 <#살아있다> 이후 두 번째 기록 중이다.

 

한국 최초 우주SF 승리호...시작은 좋았는데 호불호는 여전히 갈리고 있다
한국 최초 우주SF 승리호…시작은 좋았는데 호불호는 여전히 갈리고 있다
아쉬운 부분은 <승리호>는 전형적인 한국 영화 흐름이다
아쉬운 부분은 <승리호>는 전형적인 한국 영화 흐름이다

8일 영상 콘텐츠 순위 차트를 제공하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승리호’는 지난 6일 기준 총점 525점으로 넷플릭스의 인기 영화 세계 1위에 오른데 이어 7일 기준으로도 648점으로도 1위다. 프랑스를 비롯해 벨기에, 핀란드,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에스토니아, 핀란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말레이시아, 몬테네그로, 필리핀, 세르비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우크라이나에서 1위를 차지했다. 베트남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의 아시아 국가에서도 1위에 올랐다.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다양한 재미로 2시간이 넘는 시간을 채워 넣은 <승리호>. 한국 영화의 지평을 새롭게 열었다. 한국판 우주 SF 영화의 시작을 알린 <승리호>를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에도 어떤 영화가 탄생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넷플릭스 승리호 리뷰
넷플릭스 승리호 리뷰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