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외산폰 무덤 일본에서 7년만에 시장 점유율 11% 기록

1

日 스마트폰 시장에서 11.1% 기록 3위 7년만…중저가폰 끌고 5G 밀고
삼성 로고 대신 갤럭시 앞세운 전략도 일부 통한 듯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점차 늘려가며 2013년 이후 7년 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한때 일본 시장 점유율 3%대까지 점유율이 하락하며 체면을 구겼다. 하지만 2017년부터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반등하고 있다. 이는 새로운 스마트폰 전략이 통한 것으로 판단된다.

 

​일본 시장 내 성장은 제품에 ‘삼성(SAMSUNG)’ 로고 대신 ‘갤럭시(GALAXY) 로고’를 넣고, 5G폰 수요에 대응한 전략이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또 하나는 피처폰 판매량이 유독 높은 독특한 시장의 특성을 빠르게 파악해 판매량을 늘린 것도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였다.

 

삼성전자 일본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3위 기록...7년만 (디자인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 일본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3위 기록…7년만 (디자인 – 갓잇코리아)

​15일 일본 시장조사업체 MM 종합연구소(MMRI)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1.1%를 기록했다. 애플(46.5%), 샤프(12%)에 이어 3위다. 특히, 2위를 기록한 샤프와의 점유율 격차를 0.9%로 좁히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소니(7.6%), 후지쓰(7.3%) 등도 제쳤다.

 

​삼성전자가 일본에서 점유율 10%를 넘긴 건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일본에서 2012년 14.8%라는 최대 점유율을 기록한 이후 줄곧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다 2016년 시장점유율 3.4%를 찍으며 체면을 구겼다. 하지만, 2017년부터 반등(5.2%)해 2018년 6.4%로 점유율이 소폭 올랐고 작년 10%를 넘어서며 외산폰의 무덤인 일본 시장에서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5년 삼성전자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3%대까지 떨어지며 체면을 구겼다 (디자인 - 갓잇코리아)
2015년 삼성전자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3%대까지 떨어지며 체면을 구겼다 (디자인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는 보급형 5G A32를 일본에 출시해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6일부터 갤럭시A32 5G를 예약 판매한다. 가격은 세금 포함 3만1190엔(약 33만원)이다. 갤럭시A32 5G는 미디어텍 디멘시티720칩셋을 탑재한 보급형 5G 스마트폰이다.

 

​6.5인치 HD+ 디스플레이에 인피니티-U 디자인으로 1300만화소 전면 카메라를 배치했다. 후면에는 4800만화소, 800만화소, 500만화소, 200만화소로 구성된 쿼드 카메라를 장착했다. 과연 아이폰의 텃밭인 일본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을 얼마나 더 끌어올릴 수 있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삼성전자는 보급형 5G A32를 일본에 출시해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보급형 5G A32를 일본에 출시해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 사진제공 – 삼성전자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