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팩과 합병 우회상장...테슬라 대항마 루시드 기업가치 무려 27조원 추정

1

스팩과 합병해 뉴욕증시에 우회상장 예정
첫 프리미엄 세단 루시드 에어, 테슬라 모델 S와 가격 경쟁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미국 전기차 메이커 루시드 모터스가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SPAC)를 통한 우회 상장에 합의했다. 이에따라 스타트업인 루시드모터스가 240억달러(약 26조7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루시드모터스는 테슬라의 강력한 경쟁자라는 평가를 받으며 그동안 시장에서 관심을 모아왔다.

 

루시드 모터스는 이번 스팩과 인수합병을 통해 44억달러(한화 약 4조 8천억원)의 현금을 받게 되며, 이를 신차 출시와 애리조나주 공장 증설에 쓸 방침이다. 올해는 7000대를 생산하고, 점진적으로 생산량을 늘려 연간 3만4000대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22일(현지 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루시드모터스는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인 처칠캐피탈4(Churchill Capital Corp IV)와의 합병논의를 마무리하면서 240억 달러(한화 약 27조원) 가치를 인정받았다. 지난달만 해도 루시드의 기업가치는 150억달러(한화 약 16조원) 정도로 예상됐으나 한달여 만에 기업가치가 무려 10조 가량 높아 졌다.

 

첫 프리미엄 세단 루시드 에어, 테슬라 모델 S와 가격 경쟁 가능할까?
첫 프리미엄 세단 루시드 에어, 테슬라 모델 S와 가격 경쟁 가능할까?
루시드 모터스 테슬라 대항마 되나 / 루시드 모터스 제공
루시드 모터스 테슬라 대항마 되나 / 루시드 모터스 제공

루시드모터스는 지난 2007년 설립된 미국의 전기차 업체로, 루시드는 지난 2007년 테슬라와 오라클 출신들이 모여 설립됐다. 특히, 루시드모터스는 테슬라 모델S 수석 엔지니어 출신인 피터 로린슨이 최고경영자(CEO)다. 올해 전기차 럭셔리 세단인 ‘루시드 에어’를 생산할 계획이다.

 

한편, 루시드 에어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약 832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이는 테슬라 모델 S 롱 레인지의 주행거리인 약 643km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다. 루시드 에어에는 LG화학에서 제작한 배터리가 탑재된다.

 

정지 상태에서 약 400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9.9초로, 이 또한 테슬라의 10.4초보다 빠르다. 루시드 에어는 제로백은 약 2.5초로, 최고 속도는 322㎞/h로 알려졌다. 기본형 모델의 경우 2022년부터 배송될 것으로 전망된다.


 

루시드 모터스 테슬라 대항마 되나 / 루시드 모터스 제공
루시드 모터스 테슬라 대항마 되나 / 루시드 모터스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