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분쟁 ... 美 교통부 부장관 "녹색교통 영향 분석"

2

 

美교통부 부장관 지명자 “LG-SK 배터리판정 검토…녹색교통 영향 분석할 것”
바이든 美 대통령 거부권 행사 놓고 양사 대립 ‘팽팽’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가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 전기자동차 배터리 분쟁에 대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을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SK이노베이션에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을 내린 ITC 판정이 현 정부의 녹색 교통 정책 목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로 활용되는 2차전지 기술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에 제소하면서 양측의 분쟁은 3년간의 긴 소송이 진행되었고 지난달 10일 ITC가 최종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의 손을 들어주며 끝이 났다. SK이노베이션 측에는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을 명령했다.

 

SK이노베이션이 2025년까지 24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2025년까지 24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의 최종 승인 시한을 40여일 앞두고 SK·LG의 설득전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SK이노베이션은 ITC의 결정이 인용되면 미국 조지아주에서 약 3조원을 투자해 짓고 있는 배터리 공장이 타격받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의견서에는 SK이노베이션이 기존 조지아 1, 2공장(생산능력 21.5GWh)에 투입한 26억달러 외에도 2025년까지 24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증설한 후 3400여명의 일자리를 추가적으로 창출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맞서 LG에너지솔루션도 지난주 USTR에 ITC의 판결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지난달 ITC의 최종 판결 직후 “이번 판결로 배터리 산업에 있어 특허뿐 아니라 영업비밀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이 인식됐다”며 “향후 글로벌 경쟁사들로부터 있을 수 있는 인력·기술 탈취 행태에 제동을 걸어 국내 배터리 업체의 기술력이 보호받고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라고 LG에너지 솔루션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계속되는 LG에너지와 SK이노베이션 배터리전쟁 어떻게 끝날까?
계속되는 LG에너지와 SK이노베이션 배터리전쟁 어떻게 끝날까?

ITC의 결정은 4월 1일까지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번 부장관 지명자의 발언은 현 행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산 계획을 위해 바이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더욱 관심을 갖게 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기차 보급을 강조한 바 있다. 100% 청정에너지 및 무공해 차량 지향과 204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50만 곳 이상 설치는 그가 내세운 대응책 중 하나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