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Z 본격 부활 시동 건다! 데이터 복구 작업 中..도토리 35억 환불 예정

2

SK컴즈와 데이터 이관 합의…도토리 35억 환불 실시키로
사진 170억장·음원 MP3 5억개 등 회원 180억개 DB 확보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5월 부활을 예고한 ‘토종 SNS’ 싸이월드가 본격적으로 복구작업이 속도를 낸다. 19일(금) 싸이월드Z는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싸이월드는 SK텔레콤의 데이터센터(IDC)를 통해 이용자 데이터를 보관했다. 하지만, 싸이월드가 서버 비용을 연체하자 SK컴즈가 질권설정을 통해 싸이월드 서버 접근을 막았다. 싸이월드Z는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 후 서버를 열었다.

​해당 서버안에는 사진 170억장, 음원 등 파일 5억1000만개, 동영상 1억5000만개 등 180억개의 데이터베이스(DB)가 그대로 보존돼 있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싸이월드Z는 또 지난 10년간 SK컴즈가 보관해온 35억원 가량의 도토리 환불을 싸이월드 모바일 버전 오픈과 동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환불에 필요한 비용은 회사가 부담할 예정이다.

 

싸이월드 데이터 센터 접근! 본격 복구 시작
싸이월드 데이터 센터 접근! 본격 복구 시작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합의의 구체적 내용은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밝힐 수 없으나 SK커뮤니케이션즈가 싸이월드의 부활을 지지하며 큰 결단을 해줬다”고 밝혔다. 싸이월드Z는 지난 1월 상장사 인트로메딕과 스카이이엔엠, 투자회사가 모여 설립된 법인으로, 싸이월드 서비스 전부를 양수하며 싸이월드 부활을 발표했다.

​싸이월드 복구작업은 미국 디즈니와 드림웍스 등에 의상 시뮬레이션 기술을 수출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가 맡고 있다. 조만간 ‘Cyworld.com’의 메인 페이지를 통해 복구 진척상황 안내와 함께 ‘아이디찾기’ 등 다양한 기능들이 시작될 예정이다.


 

5월 뉴 싸이월드 만나볼 수 있나? 복구 진행 착착
5월 뉴 싸이월드 만나볼 수 있나? 복구 진행 착착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