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아쉬운 스타트! 유튜브 뮤직은 지니 꺾고 2위

3

 

1년 새 114% 성장…편리한 유튜브 동영상 전환
스포티파이는 초반성적 지지부진 7위로 스타트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유튜브 뮤직이 유튜브 프리미엄에 힘입어 멜론·지니뮤직·플로 ‘3강 구도’를 깨고 1년만에 100만명 이상 사용자가 폭증하며 2위로 올라섰다. 31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한국인 만 10세 이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조사한 결과, 지난달 유튜브 뮤직 사용자는 261만명이었다. 이는 작년 2월 122만명에서 1년 새 114%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월 국내에 상륙한 스포티파이는 초반 성적표로 7등을 받았다. 국내에 들어오기 전부터 주목을 받았던 스포티파이는 지난달 음원 유통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의 라이센싱 계약 만료로 음원 공급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지난 2월 국내에 상륙한 스포티파이는 초반 성적표로 7등을 받았다
지난 2월 국내에 상륙한 스포티파이는 초반 성적표로 7등을 받았다

이달 1일부터 라이센싱 계약 만료로 해외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이 아이유 등 카카오엔터가 유통하는 국내 가수들의 음악을 들을 수 없었다. 지난 11일 스포티파이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유통 계약 체결에 합의하면서 현재는 차질없이 음원을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부동의 1위는 역시 멜론(510만명)이다. 그 뒤로는 유튜브 뮤직에 이어 지니뮤직(257만명), 플로(162만명), 네이버 바이브(87만명), 카카오뮤직(46만명), 스포티파이(42만명), 벅스(37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122만명에서 꾸준히 상승세를 탄 유튜브 뮤직은 같은해 6월 155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6개월 만인 12월 200만명을 넘어섰다. 반면 지니뮤직은 지난 1년동안 220만~270만명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멜론’은 전 연령층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았으며, ‘유튜브 뮤직’은 20대, ‘지니뮤직’은 4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


 

부동의 1위는 역시 멜론(510만명)이다. 그 뒤로는 유튜브 뮤직에 이어 지니뮤직(257만명) / 와이즈앱 제공
부동의 1위는 역시 멜론(510만명)이다. 그 뒤로는 유튜브 뮤직에 이어 지니뮤직(257만명) / 와이즈앱 제공
유튜브 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 1년새 100만명 이상 사용자가 늘었다
유튜브 뮤직 월간 사용자 추이 / 1년새 100만명 이상 사용자가 늘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