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OTT서 마블 영화 보기 힘들어진다...디즈니플러스 韓 진출 준비

3

 

마블 영화 보기 힘들어지나...제휴 정리하고 디즈니플러스 韓 진출 준비

웨이브서 ‘겨울왕국’ 못 본다…디즈니플러스 한국 진출 사전작업
지상파 연합 웨이브 이어 여타 OTT도 공급중단 이어질 듯…韓 진출 준비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이달 말부터 SKT-지상파 연합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에서 디즈니의 영화들을 볼 수 없게 됐다. 자체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제휴 관계 정리에 나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3일 웨이브에 따르면 월정액 영화 상품인 웨이브 영화관에서 제공하던 디즈니의 주요 콘텐츠들을 이달 말까지만 서비스한다. 디즈니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어벤져스’ 등 디즈니가 제작한 마블스튜디오의 영화와 스타워즈 시리즈, 그리고 ‘겨울왕국’ 등 디즈니 애니메이션 등 100편의 서비스가 중단된다.

 

웨이브영화관에서 제공하던 디즈니의 주요 콘텐츠들을 이달 말까지만 서비스한다 / 웨이브 캡쳐화면
웨이브영화관에서 제공하던 디즈니의 주요 콘텐츠들을 이달 말까지만 서비스한다 / 웨이브 캡쳐화면

웨이브 관계자는 “원래 계약이 4월 말까지였는데, 디즈니에서 이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해왔다”라고 밝혔다. 다만, 월정액이 아닌 단건 구매 영화 상품은 앞으로도 지금처럼 제공된다. 이에 따라 디즈니 플러스의 연내 한국 시장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디즈니가 국내 OTT와의 제휴를 종료하고 본격적으로 독자 서비스를 준비하는 것이 본격적으로 확인 된 것이다. 과연 디즈니 플러스가 언제부터 국내 서비스를 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디즈니 플러스가 넷플릭스가 주도하고 있는 OTT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인 제작사를 다수 거느리고 지식재산권(IP) 경쟁력이 막강한 디즈니가 국내 서비스와 본격적으로 콘텐츠 경쟁을 시작하게 됐다”며 “국내 OTT도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를 계속해서 늘려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디즈니 플러스가 넷플릭스가 주도하고 있는 OTT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디즈니 플러스가 넷플릭스가 주도하고 있는 OTT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