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0기가 인터넷 속도가 100메가? '인터넷 속도 제한' 논란 계속

2

 

IT전문 유튜버 잇섭, 인터넷 서비스 품질 경험 폭로…논란 가열
인터넷 커뮤니티서도 속도 제한 인증 사례 쏟아져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구독자 수 168만여 명에 달하는 IT 전문 유튜버 잇섭이 KT의 인터넷 서비스 품질이 실제 약정한 금액과 달리 터무니 없이 낮게 제공되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를 보고 자신의 인터넷 서비스 품질을 확인한 네티즌들 사이에서 유사한 상황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KT에 항의가 폭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직접 테스트 해보니 1GB의 속도로 약정이 되어 있는데 500MB 품질 보증을 해주는 상품임에도 불구하고 200~300메가 속도를 보여 품질보증 미달이 나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사실 이번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 속도가 느리더라도 인지하지 못한 경우가 대다수였다.

 

고객센터 연락 후 원격으로 속도 해제 후 10기가에 가까운 속도가 나오고 있다 / 잇섭 유튜브 제공
고객센터 연락 후 원격으로 속도 해제 후 10기가에 가까운 속도가 나오고 있다 / 잇섭 유튜브 제공

 


■ “인터넷 속도 측정해보니…고작 100메가?”


 

이용자를 속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인터넷 속도 측정
이용자를 속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인터넷 속도 측정

KT의 10기가 인터넷 서비스의 품질 문제가 연일 화두에 오르고 있다. 실제 속도를 측정해보니 10기가(Gbps)가 아닌 100분의 1 수준인 100메가(Mbps)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를 속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10기가 뿐만아니라 1기가 상품의 경우 500메가 품질 보증을 진행하는데 이에 못미치는 경우가 허다한 상황이다.

 

KT측에서는 시스템상 오류라는 입장을 내놨지만 KT 사내에서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을 보이며 KT의 전반적인 서비스 자체를 비판하는 분위기가 터져나오고 있다. 영상에 따르면 잇섭은 영상에서 대용량 영상을 다루는 일이 많아 10기가 서비스를 약정하고 매월 8만8000원, 연간 100만원이 넘는 요금을 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무실 이전 후 인터넷 속도가 너무 느려 측정해보니 실제로는 100메가에 불과한 속도가 제공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KT가 평일 영업을 개시한 19일 오전부터는 문제 상황을 발견한 네티즌들이 고객센터에 항의한 후 잇섭과 같은 조치를 받고 정상 속도를 제공받게 됐다는 내용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실제로 19일 오후 12시 현재 KT 전화상담 고객센터는 수십여 분 기다려야 상담이 가능한 상황이다. KT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문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개선이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만 밝힌 상태다.

 

1기가를 사용하고 있는 기자. 속도가 기준값에 미달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1기가를 사용하고 있는 기자. 속도가 기준값에 미달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의 신청이 가능하다
이의 신청이 가능하다

 

 


■ IT 유튜버 잇섭이 아닌 일반인이 항의했다면 KT가 대응했을까?


 

IT유튜버 잇섭 제공
IT유튜버 잇섭 제공

현재 통신사들은 정부가 2002년부터 도입한 인터넷 품질보장제도에 따라 약관에 ‘최저보장속도'(SLA·Service Level Agreement)를 규정해두고 있다. 최저보장속도는 통신3사 모두 요금제 기준 속도의 약 30~50% 수준으로 정해져 있다.

 

KT의 경우 각 요금제별로 ▲’10GiGA 인터넷 최대 10G'(3Gbps) ▲’10GiGA 인터넷 최대 5G'(1.5Gbps) ▲’10GiGA 인터넷 최대 2.5G'(1Gbps) ▲기가인터넷 최대 1G(500Mbps) ▲기가인터넷 최대 500M (250Mbps) 등을 보장하고 있다.

 

KT는 이번 문제에 대해 장비를 이관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해 고객 정보가 잘못 이관된 것으로 보고 있다. 고객 프로필을 입력할 때 10기가가 아닌 기본값인 100메가로 입력되면서 발생한 문제라는 것이다.

 

KT의 경우 각 요금제별로 보장하는 속도 및 QoS가 존재한다
KT의 경우 각 요금제별로 보장하는 속도 및 QoS가 존재한다
잇섭이 공개한 이후 후속조치
잇섭이 공개한 이후 후속조치

KT의 이용자 대응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잇섭의 영상을 본 이용자 역시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으며, 만약 170만 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확보한 잇섭이 아닌 일반 사용자라면 이처럼 대응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냉소적인 반응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잇섭의 영상이 올라간 후 KT의 후속조치도 실망스럽다. 잇섭측에 따르면 KT측에서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구하고 KT 블로그 등에 있던 이 유튜버 영상을 삭제하는 등의 대응으로 더 큰 분노를 사고 있기 때문이다. KT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KT 인터넷 사태를 살펴보면 전형적인 KT의 리스크 대응 방식이다”라며 “리스크 파급 효과에 대해 둔감하고 의사결정 구조가 복잡하고 오래 걸린다”고 지적했다.

 

KT가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면서 동종 업계인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도 같은 문제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영상 중반에 잇섭은 KT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반적인 통신 업계의 문제일 수도 있다고 지적하며 SK브로드밴드 인터넷 상품 가입자와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정부는 필요할 경우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의해 10기가 인터넷에 대한 품질 평가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업계에서는 KT 10기가 인터넷 가입자는 300명 정도로 알려져 있다. 과연 비단 10기가 인터넷 가입자만의 문제인지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고객센터 연락 후 원격으로 속도 해제 후 10기가에 가까운 속도가 나오고 있다 / 잇섭 유튜브 제공
고객센터 연락 후 원격으로 속도 해제 후 10기가에 가까운 속도가 나오고 있다 / 잇섭 유튜브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