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매각 본입찰 진행! 변동하는 매각가와 점점 복잡해지는 셈법

3

 

신세계 4조원대·롯데 3조원대 제시…금액 측면에서 신세계 유력
인수시 단숨에 쿠팡, 네이버 추격…이커머스 판도변화

 

[갓잇코리아 / 심영랑 기자] 지난 7일,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입찰 진행을 위해 롯데쇼핑, 이마트, SK텔레콤, MBK파트너스 등이 경쟁에 나섰으나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가 경쟁구도에서 스스로 빠지면서, 롯데쇼핑과 신세계 이마트 양자 대결 구도가 형성되었다.

 

이베이코리아의 재무상황을 살펴보면 작년 거래액은 약 17조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800억원을 넘어선 상태로 현재 국내에서 G마켓과 옥션, G9 등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네이버와 쿠팡 다음으로 높은 오픈마켓 시장 점유율을 달성해왔다.

 

이베이코리아가 위와 같은 상황에서 스스로 5조원을 넘어선 입찰가를 바라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베이코리아가 글로벌 유통기업 아마존과 비슷한 수준의 주가매출비율(PSR)을 보여 상당히 고평가된 상태라는 견해도 내놓고 있다.

 

이선 상황에서 올해 인수·합병(M&A) 시장 최대 매물로 꼽히는 이베이코리아의 새주인이 이번 주 결정될 전망이다. 이번 인수전이 유통업계의 전통 라이벌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간 2파전으로 좁혀진 가운데, ‘쩐의전쟁’에서 누가 주도권을 갖게될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신세계 ‘정용진’ vs 롯데 ‘신동빈’, 이베이코리아 대전 ‘쩐의 전쟁’ 승자는?


 

신세계 '정용진' vs 롯데 '신동빈', 이베이코리아 대전 '쩐의 전쟁' 승자는?
신세계 ‘정용진’ vs 롯데 ‘신동빈’, 이베이코리아 대전 ‘쩐의 전쟁’ 승자는?

본입찰 후에 오히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 기업의 재무 상태가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러한 견해는 실제 매각 가격이 이베이코리아가 원하는 입찰가격보다 낮아지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을 치르는 과정에서 그동안 부각되지 않았던 이베이코리아의 한계 및 각 기업들이 인수했을시 가져올 시너지 효과의 차이로 인해 셈법은 더욱 복잡해지면서 이베이코리아의 실제 매각 가치는 3조원대로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양사는 천문학적인 실탄을 마련하기 위해 엄청난 역량을 펼치고 있다. 롯데쇼핑의 경우 최근에 보유하고 있던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 지분 전량인 15%를 롯데물산에 8,313억원을 받고 매각하였고, 작년에는 롯데쇼핑 소유의 5개 점포와 물류센터 토지 등을 7,300억원에 롯데리츠에 양도해 현재 현금자산만 무려 3조에 가까이 쌓아두고 있는 상황이다.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가격을 제시한 신세계는 실탄은 롯데보다 부족한 상황으로 보이지만 네이버와 2500억원 규모의 지분 맞교환을 시도하며 온오프라인 채널 결합을 맺는 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앞서 3월 네이버와 지분 교환을 통해 연합을 꾸린 상황이다.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SSG닷컴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국내 이커머스업계 3위 사업자인 이베이코리아의 새주인이 이르면 16일 결정된다. 신세계는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롯데그룹은 3조원 이상의 가격을 써냈다. 현재 신세계그룹이 가격 측면에서 앞서 있는 상황이다.

 

쿠팡과 네이버 등 선두권에 위치한 회사들이 올해 막강한 자금을 바탕으로 이커머스에 상당히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신세계와 롯데 두 회사 모두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 기회를 놓치면 온라인 경쟁력에서 생각보다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가격을 제시한 신세계가 가격적인 부분에서 앞서있는 상황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가격을 제시한 신세계가 가격적인 부분에서 앞서있는 상황

 


■ 롯데, 신세계 모두 이커머스 강화 총력전…롯데온 vs SSG닷컴


 

롯데, 신세계 모두 이커머스 강화 총력전...롯데온 vs SSG닷컴
롯데, 신세계 모두 이커머스 강화 총력전…롯데온 vs SSG닷컴

이베이코리아는 네이버·쿠팡에 이어 국내 이커머스 3위, 오픈 마켓으로는 1위 업체다. 시장점유율 12%인 이베이코리아의 향방에 따라 크게는 이커머스 시장 패권이 달려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롯데쇼핑의 e커머스 플랫폼인 롯데온의 거래액은 약 7조6000억원이었다. 롯데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거래액 규모로는 네이버만큼 커진다. 신세계도 마찬가지다. 신세계의 e커머스 플랫폼 SSG닷컴의 지난해 거래액은 약 3조9000억원 수준이다.

 

현재 이베이코리아는 어떤 회사와 결합해도 당장에 네이버·쿠팡과 경쟁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질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변수가 남았다. 매각 측이 애초 5조원 이상의 가격을 희망했다는 점에서 여전히 눈높이 격차가 크다. 이에 따라 이베이 본사의 매각 철회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