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發 커머스 전쟁...카카오·신시계 이커머스 2강 공략 가능할까

2

 

카카오, 이베이 인수 대신 ‘마이웨이’ 전략으로 돌파
네이버·쿠팡 ‘쩐의전쟁’ 맞서는 카카오! 커머스와 합친다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카카오가 카카오커머스를 3년 만에 흡수합병한다. 카카오는 22일 이사회를 열고 카카오커머스 흡수합병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오는 25일 카카오커머스의 발행주식 100%(9만3193주)를 약 182억원의 취득한 후 합병할 예정이다. 합병 기일은 9월 1일이다.

 

카카오는 지난 2018년 쇼핑사업부문을 분할해 카카오커머스를 설립한 후 3년 만에 양사가 재결합하는 셈이다. 카카오는 카카오커머스를 사내독립기업(CIC)로 운영할 예정이며, 홍은택 카카오커머스 대표가 CIC를 이끌 예정이다.

 

카카오커머스는 2019년에 주문제작 방식의 중소상공인 유통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 지난해에는 카카오IX의 카카오프렌즈 캐틱터 상품 유통 사업부를 흡수해 덩치를 키웠고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 인수로 패션앱 1위 사업자로 올라섰다. 지그재그가 보유한 패션 분야 빅데이터와 카카오의 기술력·사업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패션시장에 도전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합병은 급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네이버·쿠팡 등에 제대로 맞서기 위해 본사가 직접 손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는 이번 합병 이유에 대해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사업 결합을 통한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카카오커머스와 합병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 분사 3년만에 재결합 카드 꺼낸 카카오


 

카카오는 지난 14일 “카카오와 카카오커머스는 이커머스 시장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 합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고, 22일 이사회를 통해 합병을 의결했다. 3년 만에 다시 재결합한 것이다.

 

카카오는 이번 합병을 통해 카카오의 주력사업을 ‘광고’에서 ‘커머스’로 확대하게 된다. 전 국민이 이용하는 카카오톡 서비스를 기반으로 급성장한 카카오는 그간 커머스, 페이, 모빌리티 등 성장성이 큰 사업부를 분사하는 전략을 취해왔다.

 

커머스 사업의 경우도 자생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3년전 독립시켰다. 하지만 다시 카카오 조직내로 품게 됐는데, 주요인으로 이베이발(發) 이커머스 시장 지각변동에 대비하기 위해 ‘규모’의 경쟁력을 확보하려 했을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 이베이발(發) 이커머스 시장 지각변동


 

통업계 최대어로 꼽히는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7일 막을 올렸다. 네이버·쿠팡에 이어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 3위 사업자인 이베이코리아가 누구 품에 안기느냐에 따라 이커머스 시장을 포함한 국내 유통업계 판도가 시작도 전에 요동치고 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네이버 없이 단독으로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나선다. 네이버 입장에선 이커머스업계 3위 그룹인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따른 시장 우려와 잠재적 수익성 악화를 고려한 결과로 풀이된다. 신세계 입장에서는 이베이코리아를 통해 이커머스 유통 시장에서 쿠팡과 2위 싸움을 벌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인수에 있어 걸림돌도 여전하다.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이베이코리아 인수와 관련해선 삼자 협상이 아닌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이베이 양자 협상으로 진행된다. 결과는 아직 미지수이다.

 

카카오도 신세계도 결론적으로 쿠팡, 네이버 등 이커머스 ‘양강’에 적극적으로 대항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불어닥친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사회가 앞당겨지면서 커머스 분야야말로 ‘온라인 쇼핑’ 중심으로 급속도로 재편되고 있다.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 3년만에 재결합에 성공한 카카오,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새로운 판을 짜려는 신세계가 네이버와 쿠팡이 버티는 이커스 시장에서 두각을 보일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