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6년만에 신제품! 윈도11 목표는 생태계 확장...무료업데이트 진행

3

 

시작 버튼 가운데로…확 바뀐 윈도11
올 연말 출시…최신 PC 윈도우 10 이용자, 무료 업그레이드 진행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24일(현지시간) 차세대 PC용 운영체제(OS) ‘윈도 11’을 공개했다. 대대적인 사용자환경(UI)가 개선되어 직관적으로 변화되었으며 더 빨라진 성능과 강화된 멀티태스킹이 눈길을 끈다. 윈도우 11은 연내 출시 계획이며 윈도우10 라이선스 보유자는 무료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일반 사용자가 볼때 윈도 11은 전작과 가장 큰 변화는 바로 UI 개선이다. 지난 수십년간 상식처럼 이어져왔던 하단 작업표시줄 좌측정렬이 중앙정렬로 바뀌었다. 느낌은 맥OS와 비슷해졌다. 이에따라 윈도우11은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모바일 기기에도 잘 어울리는 분위기다.

 

일반 사용자가 볼때 윈도 11은 전작과 가장 큰 변화는 바로 UI 개선이다
일반 사용자가 볼때 윈도 11은 전작과 가장 큰 변화는 바로 UI 개선이다


■ PC용 OS로서의 윈도는 끝났다…생태계 확장


 

윈도11 시작 화면은 전작과 다르게 안드로이드와 유사하다
윈도11 시작 화면은 전작과 다르게 안드로이드와 유사하다

윈도11 시작 화면은 전작과 다르게 안드로이드와 유사하다. 원하는 앱에 곧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즐겨찾기가 개선된 점도 특징이다. 동시에 동시에 윈도10에서 있던 추천항목 시스템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와 같은 변화는 MS가 윈도11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지원한다고 발표한 것과 함께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11 환경을 모바일 위주로 개편한 이유는 현재 하드웨어의 주도권이 PC에서 모바일로 넘어간 상황에서 MS의 약점으로 꼽혔던 스마트폰 이용자를 다시금 MS 생태계로 유인할 전략으로 읽힌다. 전반적인 UI의 변화는 태블릿으로의 영역 확장으로 귀결된다.

 

MS는 제스처 기능을 추가하고 음성 인식/입력 기능도 강화했다. 이는 ‘윈도우는 반드시 키보드가 있어야 한다’는 약점을 극복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윈도11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MS의 생태계 확장 의지다. PC OS 시장에서 여전히 절대적인 영향력을 가진 MS지만 과거에 비해 그 영향력이 많이 줄었다.

 

태블릿과 모바일 시장의 성장 흐름을 주도한 애플에게 글로벌 시가총액 1위 자리도 내줬다. 윈도11 업데이트는 기존 윈도10 업데이트와 유사한 형태로 진행되며 앱 호환성 유지에 특히 심혈을 기울여 다양한 폼팩터에 윈도우를 지원할 수 있도록해 윈도우 호환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보인다.

 

 하단 작업표시줄 좌측정렬이 중앙정렬로 바뀌었다
하단 작업표시줄 좌측정렬이 중앙정렬로 바뀌었다

 


■ 확 달라진 MS스토어…안드로이드 앱 구동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11에서 윈도 운영체제와 타 플랫폼 서비스 간 벽을 낮추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11에서 윈도 운영체제와 타 플랫폼 서비스 간 벽을 낮추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11에서 윈도 운영체제와 타 플랫폼 서비스 간 벽을 낮추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는 이제 윈도11 작업표시줄에 통합돼 서비스되며 안드로이드, iOS용 팀즈 앱과 문자, 음성, 화상 채팅을 모두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다.

 

1위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용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PC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등 확장성·호환성도 크게 높인점도 특징이다. 모바일 시장의 지배자이자 PC·스마트폰·태블릿 시장의 경쟁자인 애플과 구글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윈도 11에서는 모바일용 안드로이드 앱을 PC에 설치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예컨대 아마존 앱스토어를 윈도 PC에 깔고 로그인하면 이를 통해 다양한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들이 쓰는 인기 앱들을 PC에도 깔아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MS는 모든 앱이 윈도에서 작동가능하도록 하려는 의도라며 메신저 ‘틱톡’, 전자책 서비스 ‘킨들’,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 등을 예로 들었다. 또한 일부 안드로이드 앱을 윈도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을 예정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