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60% 회복...애플 아이폰 22%

4

 

1분기 국내시장 점유율 67%…60%대 회복
삼성전자 갤럭시S21 조기 출시로 애플과 격차 벌려…3분기 이후는?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갤럭시 S21’의 조기 출시와 공격적인 프로모션 등에 힘입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다시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60%대로 끌어 올렸다. 지난해 4분기 애플 아이폰12 공세에 밀려 50%대로 밀려난지 1분기 만에 다시 회복한 것이다.

 

3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했다.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따른 효과도 있었지만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를 조기 출시한 영향도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 제공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 제공
카운터 포인트 제공
카운터 포인트 제공

카운터포인트는 “지난해1분기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도 있었지만,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폰12에 대응하고자 갤럭시S21을 조기 출시하고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나선 영향이 컸다”고 풀이했다.

 

올해 1분기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을 살펴보면 갤럭시S21이었다. 삼성전자는 아이폰12의 흥행에 맞대응하기 위해 갤럭시 S21을 1월 조기 출시하고 출고가를 100만원대 이하로 내려 시장을 공략한 것이 주효한 것이다. 지난해 5월 선보인 삼성전자 보급형 LTE 모델인 갤럭시A31은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아이폰 12프로, 갤럭시 S21 울트라, 아이폰 12 미니, 아이폰 12, 갤럭시 S21 플러스, 갤럭시 노트20 등이 뒤따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분기 성장세를 보였던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2분기 들어 다소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과 애플의 신작 출시 효과가 줄어들고, LG전자의 생산이 중단되면서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판매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 갤럭시S21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S21 / 삼성전자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