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다 생로랑 등 인기명품 한국에서 최대 100만원 이상 비싸

3

 

프라다, 생 로랑 등 인기 명품, 전 세계에서 한국이 가장 비싸다
코로나19 이후 국가별 가격 차가 더 커져 명품 나라별 가격 차는?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프랑스 명품 샤넬의 가격 인상 소식에 백화점 입구부터 구매자의 줄이 이어졌다는 소식이 이어졌다. 코로나19로 인한 펜더믹으로 인해 하늘길이 막히면서 글로벌 명품의 나라별 가격 차가 더욱 커졌다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보도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루이 비통, 프라다, 펜디, 버버리, 생 로랑 등 주요 명품 브랜드의 인기 제품 가격의 경우 각 나라별로 관세, 환율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적게는 30만원대부터 최대 1백만원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제품은 한국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루이비통의 시그니처 '스피디' 25 백 / 루이비통 홈페이지 제공
루이비통의 시그니처 ‘스피디’ 25 백 / 루이비통 홈페이지 제공
펜디 바게트 백 / 펜디 제공
펜디 바게트 백 / 펜디 제공

루이 비통의 시그니처 ‘스피디’ 25 백은 덴마크에서 한화 약 117만원으로 가장 싸게 판매되고 있고, 중국에서 약 157만원으로 가장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펜디의 바게트 백은 유럽에서 약 309만원, 중국에서 약 402만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생 로랑의 스몰 사이즈 삭 두 주르 백은 유로존에서 약 321만 원에 판매 중이지만, 한국에서는 425만원에 판매 중이다.

 

프라다의 클래식 제품 갤러리아 사피아노 레더 백의 경우에도 유럽에서 약 295만원에 가장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그보다 56만 원 비싼 약 351만 원에 판매 중이다. 가장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지역은 중국이며 약 402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샤넬 2.55 플립백은 미국에서 약 886만원, 중국에서 982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971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포브스는 과거 중국을 비롯한 많은 아시아 고객들이 미국이나 유럽으로 명품 쇼핑 투어를 떠났지만, 코로나19 이후 해외 여행이 금지되면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의 국내 명품 매장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해외로 이동이 자유롭지 못하는 상황에서 수요가 증가해 가격상승이 일어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전세계 명품 가방 비용 ⓒ 디자인 갓잇코리아
전세계 명품 가방 비용 ⓒ 디자인 갓잇코리아
생로랑 삭두주르백 / 샤넬 2.55핸드백 - 생로랑·샤넬 출처
생로랑 삭두주르백 / 샤넬 2.55핸드백 – 생로랑·샤넬 출처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