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실수 샤오미...중저가폰 앞세워 가파르게 성장! 삼성 턱밑까지 압박

2

 

대륙의 실수 샤오미...중저가폰 앞세워 가파르게 성장! 삼성 턱밑까지 압박

삼성, 올 2분기 시장 점유율 19%…샤오미는 17% 점유율
샤오미, 중저가폰 앞세워 중남미·아프리카·서유럽에서 가파르게 성장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샤오미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며 애플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도 글로벌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샤오미의 약진에 점유율이 하락한 모습이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9%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는 올 1분기 점유율(22%)보다 3%포인트나 하락한 수치다. 샤오미의 최대 강점 ‘가성비’를 앞세워 1위 삼성전자와 불과 2%포인트 차까지 거리를 좁혔다.

 

삼성전자는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하며 올 2분기 19%의 점유율을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샤오미는 전년 동기 대비 83% 성장하면서 17%의 점유율을 차지해 애플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애플은 같은 기간 1% 성장에 그치면서 14%의 점유율을 기록해 3위로 밀렸다.

 

2021년 2분기 선적량 기준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자료=캐널리스리서치)
2021년 2분기 선적량 기준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자료=캐널리스리서치)

샤오미의 성장은 미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 영향이 지난해 3분기부터 본격화한 데 따른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샤오미는 화웨이 스마트폰 수요를 흡수하며 올 1분기 14%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고, 2분기엔 애플마저 제치게 됐다. 현재 샤오미의 주력 제품군은 중저가 스마트폰.

 

벤 스탠턴 캐널리스리서치 매니저는 “샤오미는 해외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키고 있다”며 “중남미에서 300%, 아프리카에서 150%, 서유럽에서 50% 이상 출하량이 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글로벌 공급 부족 속 샤오미는 삼성을 제치고 세계 최대 벤더가 될 것을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샤오미는 8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키우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애플에 밀리고 중저가 시장에서는 샤오미가 약진하는 상황에서 그 가운데 위치한 삼성전자가 상당히 고민스러울 것으로 예상된다. 과연 삼성전자는 어떤 전략으로 지금의 시련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