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가입자 둔화세 보이는 '넷플릭스'...돌파구는 게임!

3

 

넷플릭스 신규가입자 1년새 10분의 1토막…북미서 감소세
<오티스의 비밀상담소>, <위쳐>, <킹덤: 아시전> 등 하반기 공개로 반등 노려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하지만 신규 가입자 증가폭이 둔화하며 미래를 낙관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글로벌 1위 OTT인 넷플릭스가 2021년 2분기 매출 73억 4200만 달러(8조 4359억 5800만원), 영업이익 18억 4800만달러(2조1233억5200만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19.4% 증가, 영업이익은 36% 증가한 수치이다.

 

2분기 동안 유료 구독 가구 순증치는 당초 예상치인 100만을 상회하는 약 150만 개를 달성해 넷플릭스의 전체 유료 구독 가구는 2억 900만 개를 기록했다. 2분기 신규 가입자를 100만명 안팎으로 예상했는데 이를 웃도는 수치를 내놨다. 특히 아시아 지역 신규 가입자가 전체 신규 가입자 중 66.3%를 차지할 만큼, 아시아 지역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주목할 점은 북미 지역의 역성장이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북미 지역에서는 오히려 43만명 감소했다. 북미 지역은 유료 가입자 수가 가장 많다는 점에서 반갑지 않은 수치다. 넷플릭스 측은 3·4분기 북미 지역에서 신규 가입자 수를 회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후발업체 쫓기는 넷플릭스 “북미 가입자 43만 감소”…게임으로 반등 노린다


 

하반기 신작과 게임으로 반등 노리는 넷플릭스
하반기 신작과 게임으로 반등 노리는 넷플릭스

OTT 업체 간 경쟁 격화로 시장 판도가 흔들리고 있는 점도 넷플릭스의 성적이 저조해진 이유 중 하나다. 넷플릭스는 여전히 OTT 시장 1위다. 넷플릭스가 밝힌 전 세계 유료 가입자 수는 2억900만명이다. 2위 업체 디즈니 플러스 가입자(1억400만명)의 배가 넘는다.

 

하지만 디즈니 플러스와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HBO맥스 등 후발업체들이 오리지널 콘텐트를 기반으로 빠르게 세를 늘리며 넷플릭스의 OTT 시장 지배력을 무너뜨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2분기에만 미국과 캐나다 시장에서 기존 가입자 중 43만명을 잃었다. 북미에서 가입자가 감소하기 시작한 것은 넷플릭스에 뼈아픈 수치임에는 틀림 없다.

 

넷플릭스의 돌파구는 뭘까? 바로 게임이다. 넷플릭스는 서비스에 비디오 게임을 추가한다고 발표하며 게임 시장 진출 계획을 확인했다. 최근 넷플릭스는 EA 모바일 게임 수장을 거쳐 페이스북 오큘러스 게임 및 콘텐츠 부문 부사장을 역임한 ‘마이크 베르두(Mike Verdu)’를 게임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이는 사실화되는 분위기다.

 

넷플릭스는 추가 비용 없이 구독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며, 초기 모바일게임에 초점을 맞추고 콘솔 게임 등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자들에게 “구독 서비스가 성장하고 사람들의 삶에 더 중요해질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연 게임으로 넷플릭스 반등 가능할까?
과연 게임으로 넷플릭스 반등 가능할까?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