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 상반기 생활가전 월풀 앞서...글로벌 생활가전 1위

3

LG전자 13.5조, 월풀 11.9조…격차 1.6조 가량 벌어져
LG 오브제컬렉션 등 프리미엄 가전 인기 영향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가전 최대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큰 격차로 따돌리며 생활가전 부문 선두에 올랐다. 월풀도 2분기 ‘깜짝 실적’을 달성했지만 ‘오브제컬렉션’과 세탁기 등을 앞세운 LG전자를 넘지는 못했다.

 

월풀은 22일(한국시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는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31.7% 증가한 53억2400만 달러(한화 약 5조9700억원)를 기록했다. 시장 컨센서스인 50억5000만달러를 웃도는 호실적이다.

 

이달 초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 LG전자는 생활가전(H&A사업본부)에서 6조8000억원의 매출을 올려 월풀에 앞섰다. LG전자의 2분기 생활가전 매출은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로 추산된다. LG전자는 앞서 1분기에서도 매출 6조781억원을 기록해 월풀(약 6조원)을 7000억원 이상 앞섰다.

 

LG전자 오브제컬렉션이 LG전자 매출을 이끌었다
LG전자 오브제컬렉션이 LG전자 매출을 이끌었다

LG전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재택 수요 등에 힘입어 국내와 해외 전 지역에서 폭발적 매출 증가세를 보이는 중이다. LG전자가 공시한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LG전자의 지역별 매출 실적은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증가했다. 중국과 유럽에서 각각 59.4%, 43.5% 급증했고 중남미(31.9%)와 북미(28.8%) 등이 뒤를 이었다.

 

LG전자는 ‘상반기 호실적’ 이유로 공간 인테리어 프리미엄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의 선전 등의 이유로 판단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집콕’ 문화의 확산과 펜트업 수요 증가로 단품 아닌 2∼3개 이상 패키지 가전 구매가 늘면서 인테리어와 조화를 고려한 오브제컬렉션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LG전자 오브제 콜렉션
LG전자 오브제 콜렉션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