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 1위...메모리 수요확대로 1위 올라

2

 

삼성전자 2분기 23조 매출 거둬…인텔은 22조

메모리 수요 확대로 11분기 만에 1위 올라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인텔과 삼성전자가 1위 자리를 놓고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호황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인텔을 꺾고 11분기 만에 전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차지했다. 2018년 3분기 이후 무려 11개월만에 올랐다. 다만, 1, 2위간 간격이 근소해 언제든 뒤바뀔 수는 있는 상황이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에 202억9700만 달러(약 23조8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업체 자리에 올라섰다. 이는 지난 1분기보다 19% 증가한 수치다. 10분기 연속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지키던 인텔은 전 분기 대비 3% 성장에 그치며 193억 달러 매출을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 2분기 전세계 반도체 매출 순위 (출처=IC인사이츠)
▲ 2분기 전세계 반도체 매출 순위 (출처=IC인사이츠)

삼성전자는 3분기에도 매출 1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IC인사이츠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는 3분기 223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며 인텔보다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분간 삼성전자, 인텔, TSMC가 3강 체제를 이루며 반도체 산업을 리드할 것으로 보이며 1위 쟁탈전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과 인텔 모두 몇 안 되는 종합반도체회사이지만, 주력 제품은 각각 메모리와 CPU로 다르다. 삼성과 인텔은 각 제품군에서 세계 1위 업체다. 또한, 최근 양사 모두 차세대 사업으로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에 공격적으로 투자를 쏟고 있다는 점은 같다. 자사 반도체 생산을 넘어 다른 기업의 반도체 위탁생산까지 하겠다는 것.

 

결국 파운드리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앞으로는 파운드리가 삼성과 인텔의 순위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인텔은 내년 그래픽 카드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GPU 생산물량을 삼성전자가 아닌 대만 TSMC에 맡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