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 흥행 참패 엔씨소프트 블소2 영기 시스템 전격 개편...개선 방안 발표

2

 

블소2 출시 이틀만에 이용자 불편 사과
영기시스템 개편해 ‘과금부담’ 줄인다…과연 이용자 돌아올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블레이드앤소울2(이하 블소2)’의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이용자 불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블소2가 초반 흥행에 실패하는 모습을 보이자 앤씨소프트가 빠르게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블소2의 영기는 기존 리니지 시리즈의 ‘아인하사드의 축복’과 비슷한 기능이다. 영기를 사용하면 이용자는 종류 제약(비각인 아이템)없이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고, 경험치와 금화도 추가로 얻는다. 영기가 없으면 성장이 느린 것은 물론 판매가 가능한 비각인 아이템을 얻을 수도 없다.

 

‘시즌 패스’라는 유료 아이템을 구매해야 영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이용자들은 과도한 과금을 유도한다며 “무늬만 다른 리니지”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비판을 받아들여 엔씨소프트는 시즌패스를 구매하지 않아도 비각인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게 했다.

엔씨소프트 공지사항 캡쳐화면
엔씨소프트 공지사항 캡쳐화면

27일 엔씨소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영기 시스템 개편을 안내했다. 이번 개편안을 통해 모든 이용자는 시즌패스 상품 구매 여부와 무관하게 거래 가능한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게 된다. 구매하지 않은 이용자들의 주요 불편 사항이었던 ‘게임 플레이만으로 거래소를 이용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해소했다.

 

엔씨는 이용자 불편에 대한 보상으로 모든 이용자에게 아이템(영석 결정 300개)을 지급한다. 기존에 시즌패스 상품을 구매한 이용자는 개편 이후 영기 효과를 중첩 적용 받을 수 있다. 추가 보상으로 빛나는 소울 소환서(11회), 빛나는 수호령 소환서(11회) 각 10개씩 제공한다.

 

엔씨소프트는 “출시 이후 이용자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이용자 의견과 건의를 항상 경청해, 올바르게 게임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