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3 힘 받는 '1TB 채택설'...대용량 채택한 아이폰13 200만원대?

2

64GB 모델 없어지고, 아이폰13 프로·프로 맥스에 첫 적용될 듯
큰 차별화 요소가 될지는 여전히 미지수! 과연 1억대 팔 수 있나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이틀 뒤 공개되는 애플 아이폰13에 64GB(기가바이트) 모델이 사라지고, 프로·프로맥스 등 상위 모델에 1TB(테라바이트) 버전이 도입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 시각으로 15일 새벽 2시 공개될 것으로 알려진 ‘아이폰13’. 1TB 저장용량을 갖추게 될 경우 역대 아이폰 사상 최대 저장 용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 등 외신은 애플 신제품 소식에 정통한 밍치궈 TF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의 12일 자 투자자 보고서를 인용해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에 이 같은 저장용량이 담길 것이라며, 기존 아이폰 시리즈의 용량 구성이 개편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아이폰13 과연 어떻게 출시될까?
아이폰13 과연 어떻게 출시될까?

궈밍치 연구원에 따르면 새로 출시하는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에 64GB 구성을 제외하고 128GB, 256GB, 512GB 등 세 가지로 구성한다. 전작 아이폰12와 아이폰12 미니와 비교하면 64GB 모델이 빠진 대신 512GB 구성이 추가된 셈이다.

 

눈여겨 볼 부분은 프리미엄 라인업에 1TB 용량 옵션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궈밍치 연구원은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 맥스의 경우 128GB, 256GB, 512GB, 1TB 용량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앞서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128Gb, 256GB, 512GB로 출시됐다”고 설명했다.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는 “아이폰13 프로 맥스 1TB는 역대 가장 비싼 아이폰이 될 것”이라며 “1600~1700달러(약 190만원 안팎)선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밍치궈 연구원은 애플이 부품 수급 문제로 아이폰13 시리즈 생산에 다소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종 출하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애플의 신작 출하량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도 전망했다. 애플은 오는 14일 오전 10시(한국시간 15일 오전 2시) 미국 캘리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위치한 애플파크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해당 이벤트에서는 ‘아이폰13’과 ‘에어팟 3세대’, ‘애플워치7’ 등 애플의 신형 기기들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신에서 추정하는 아이폰13 모습
외신에서 추정하는 아이폰13 모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