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40만원대 태블릿 패드5 국내 출시! 삼성 애플 한판 붙자

1

출고가 44만9천원으로 매력적인 성능에 가성비 앞세워!
플래그십 기능 갖추면서 가격은 엔트리급 7년 만에 韓서 태블릿 출시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샤오미가 7년 만에 태블릿PC 신제품을 내놓는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차지한 국내 태블릿 시장에서 가성비로 입지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비대면 수요가 증가한 틈을 타 가성비를 앞세워 대중 수요를 공략한다.

 

샤오미는 16일 온라인으로 신제품 출시 간담회를 진행하고 신형 태블릿PC ‘샤오미 패드5’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샤오미 패드5는 퀄컴 스냅드래곤 860 프로세서와 8720mAh 배터리, 쿼드 스테레오 스피커가 장착됐다. WQHD+ 120Hz(헤르츠) 주사율을 지원하는 11인치 디스플레이로 10억개 이상의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샤오미가 제품 발표 때 제시한 미패드5와 아이패드 프로 성능 비교표 / ⓒ 샤오미 제공
샤오미가 제품 발표 때 제시한 미패드5와 아이패드 프로 성능 비교표 / ⓒ 샤오미 제공

신제품 발표 간담회에서 샤오미는 출고가가 44만9000원으로 보급형 제품군에 속할 것 같지만, 비슷한 가격대의 중저가 제품과 비교를 꺼리며 ‘플래그십급 성능’을 갖췄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최근 보급형 아이패드9이 공개되었는데 해당 제품과는 비교되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스티븐 왕 매니저는 “한국 시장에는 (삼성전자와 애플이라는) 2개 주요 브랜드밖에 없고 소비자 선택의 폭이 상당히 좁다”며 “하이앤드 플래그십 제품을 중저가에 선보여 시장 내에 충족되지 않은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날 샤오미는 무선 이어폰 ‘레드미 버즈3 프로’도 선보였다. 플래그십 수준의 하이브리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포함돼 최대 35dB의 주변 소음을 막아준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6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한 번에 두 개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6만7900원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