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국내 OTT 경쟁 참전한다...내달 4일 국내 론칭! 애플TV+ SK와 협업

2

셋톱박스·스트리밍 플랫폼 공략! 애플TV 없이도 폰으로 이용 가능
디즈니플러스 대항 SK브로드밴드와 손잡아!…월 구독료 6500원 시작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애플까지 국내 OTT(Over The Top) 시장에 참전하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애플TV플러스는 SK브로드밴드와 손잡고 다음달 4일 국내 출시한다. 이로써 애플이 보유한 다양한 비디오 엔터테인먼트 제품 및 서비스를 국내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이에따라 ‘오징어게임’의 인기로 주목받는 OTT 시장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선두는 넷플릭스다. 내달 디즈니플러스도 KT, LG유플러스와 손잡고 국내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애플 제공 / 애플TV+
애플 제공 / 애플TV+

국내 고객들은 애플TV 앱에서 웨이브, 왓챠, 디즈니+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에 맞춤화된 프로그램 및 영화 추천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유명 미국 스튜디오가 제작한 수천 개 이상의 영화를 탐색하고 구매 및 대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애플은 출시일에 맞춰 애플TV플러스의 첫번째 한국어 시리즈 ‘닥터브레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제니퍼 애니스톤과 리즈 위더스푼이 총괄 제작한 <더 모닝 쇼>, 제이슨 모모아 주연의 액션 드라마 <어둠의 나날>, 아이작 아시모프의 소설을 각색한 <파운데이션>, 미지의 생명체가 지구를 침공하는 내용의 SF 드라마 <인베이션> 공개도 예정되어 있다.

 

애플은 출시일에 맞춰 애플TV플러스의 첫번째 한국어 시리즈 '닥터브레인'을 공개할 예정이다
애플은 출시일에 맞춰 애플TV플러스의 첫번째 한국어 시리즈 ‘닥터브레인’을 공개할 예정이다
애플 제공
애플 제공

애플TV가 없어도 아이폰, 아이패드, 맥에 애플TV앱이 기본 탑재되어 있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 TV+는 월 구독료 6천5백원으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시청이 가능하다. 애플 TV 4K의 가격은 23만9천 원부터 시작하며, 애플 TV HD 가격은 19만9천원, 시리 리모트는 6만9천 원이다.

 

애플 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 에디 큐는 “애플의 비디오 제품 및 서비스는 항상 최고로 자리매김해왔고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다음 달부터 한국 고객에게 제공하게 돼 기쁘다”라며 “애플은 그 동안 한국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 등과 오랜 기간 협업해 왔고 국내 창작자와 협력을 확대해 더 많은 한국 프로그램과 영화를 전 세계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애플 TV 4K의 가격은 23만9천 원부터 시작한다 / 애플 제공
애플 TV 4K의 가격은 23만9천 원부터 시작한다 / 애플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