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싸이월드 메타버스 만나 날아오를까? 뉴 싸이월드 내달 17일 재오픈

1

[30초 기사요약]

3D 뉴 싸이월드, 2년2개월 만에 부활 예고
사진 170억장·동영상 1.5억개·다이어리 2억개 복원
‘한컴타운’과 연계한 메타버스 서비스도 동시 오픈

 

싸이월드 “12월 17일 공식 오픈합니다”…과연 메타버스 만나 부활할까
사진 170억장·동영상 1.5억개·다이어리 2억개 복원완료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32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토종 소셜미디어(SNS) ‘싸이월드’가 오는 12월17일 서비스를 재개한다. 지난 2019년 10월 서비스가 중단된 이후 2년 2개월 만에 정식 서비스를 재개하게된 것이다.

 

17일 싸이월드를 운영하는 싸이월드제트는 “32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민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가 12월 17일 정식 오픈한다”며 “늦은 감이 있지만 국민들의 추억을 돌려주고, 디지털 플랫폼에 익숙한 MZ세대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미니홈피, 미니룸꾸미기, 선물하기, 배경음악(BGM)설정, 투멤남녀, 파도타기 서비스 등 이전에 진행했던 서비스가 재개된다. 서비스명은 과거 명칭 그대로 사용되지만, 사용 방식은 최근 트렌드에 맞춰 진화시켰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일례로 2D(2차원)으로 구현됐던 미니룸은 3D로 구축됐다.

 

싸이월드제트는 지난 1월 부활 프로젝트를 시작한 뒤 140여명의 개발 및 복원 인력을 투입해 170억장의 사진, 1억5000만개의 동영상, 2억개의 다이어리 등을 복원했다고 설명했다. 11개월간 총 투자금액은 107억원이다. 메타버스 및 XR(확장현실)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의 기술력을 더해 3D(3차원) 버전의 미니룸을 구축했다.

 

 


■ 싸이월드의 메타버스 버전인 ‘싸이월드-한컴타운 베타 서비스도 공개


싸이월드의 메타버스 버전인 '싸이월드-한컴타운 베타 서비스도 공개
싸이월드의 메타버스 버전인 ‘싸이월드-한컴타운 베타 서비스도 공개

싸이월드제트와 한컴이 함께 개발한 싸이월드의 메타버스 버전인 ‘싸이월드-한컴타운’도 17일 베타 서비스로 동시 공개된다. 양사는 지난 9일 메타버스 서비스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공동 개발을 추진해 왔다.

 

싸이월드-한컴타운은 메타버스 생태계에서 싸이월드와 한컴월드를 연계한 것으로, 한컴타운은 한글과컴퓨터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프론티스를 인수한 뒤 선보이는 미팅 공간 서비스다. 싸이월드 이용자들은 미니룸을 열고 나가면 열리는 ‘싸이월드-한컴타운’에서 기업은행, 메가박스, 삼성카드, 롯데카드 등 다양한 브랜드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 싸이월드 측은 미니룸에서 회사로 출근하는 가상 세계가 펼쳐질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서비스도 지원한다. ‘싸이월드-한컴타운’은 ‘나만의 미니미(아바타)’ NFT를 만들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향후에는 미니미를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오픈형 메타버스 아바타’로 확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싸이월드 공식 유튜브 출처
싸이월드 공식 유튜브 출처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