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진출 5년만에 가격 인상! 프리미엄 1만4500원→1만 7천원

2

 

[기사 10초 요약]

 

넷플릭스 구독료 전격 인상 프리미엄 1만4500원 → 1만7천원으로 최대 17%인상
가격인상 폭 에상보다커 여론 싸늘! 망사용료 압박 작용했을까?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넷플릭스가 한국 시장 진출 5년 10개월여 만에 기습적으로 첫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가격인상폭도 예상보다 커 여론은 싸늘한 상황이다. ‘오징어 게임’ 등 한국의 대박 콘텐츠로 벌어들인 수입을 고려할때 구독료 인상 시기가 적절한지에 대한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넷플릭스는 18일부터 한국 서비스 구독료를 인상했다. 스탠다드 요금제는 월 1만2000원에서 1만3500원으로 12.5% 인상했다. 프리미엄은 무려 17.2%나 오른 월 1만45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가격이 결정됐다. 단 베이직 요금제는 기존 월 9500원의 가격을 유지한다.

 

18일 이전 넷플릭스 구독료 / 넷플릭스 홈페이지 출처
18일 이전 넷플릭스 구독료 / 넷플릭스 홈페이지 출처

인상된 가격은 신규가입자부터 바로 적용된다. 구독자의 경우 다음 구독료 청구일 이후 새로운 요금제로 자동으로 변경된다. 넷플릭스의 가격 인상은 한국시장 진출 5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속적으로 요금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긴 했지만 유지되어왔다.

 

일각에서는 망 사용료 관련 법안 통과를 예상해 미리 가격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이번 구독료 인상과 망 사용료 문제는 별개라는 입장을 보이고있다.

 

18일 넷플릭스가 5년만에 가격 인상후 구독료 / 프리미엄의 경우 17% 가까운 인상을 단행했다
18일 넷플릭스가 5년만에 가격 인상후 구독료 / 프리미엄의 경우 17% 가까운 인상을 단행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