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 노트북도 폴더블! 에이수스 세계최초 17인치 폴더블 <젠북 17 폴드 OLED> 공개

1

ASUS, 세계최초 17인치 폴더블 노트북 출시

혁신적인 폴더블 OLED 디스플레이 기술 갖춰

 

[갓잇코리아 / 한혜준 기자] 세계 최초 17인치 폴더블 OLED 노트북이 공개되었다. 젠북 17 폴드 OLED는 ASUS(이하 에이수스)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제대로 증명한 모델. 에이수스는 CES2022 가전 박람회를 통해 17인치 폴더블 OLED 노트북을 공개했다. ‘젠북 폴드 OLED’는 17인치 화면크기의 노트북으로 접으면 A4 종이 보다 작은 사이즈를 자랑한다.

 

‘젠북 폴드 OLED’는 접었을 때의 화면 크기는 12인치이다. 갤럭시탭 S7+, 아이패드 프로 12.9 정도와 비슷한 사이즈이다. 디스플레이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점으로 별도로 제공되는 블루투스 키보드를 활용한 PC모드, 태블릿모드, 북 모드 등의 활용이 가능하다. 에이수스 젠북 17 폴드 OLED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 최고 수준의 OLED 디스플레이


 

에이수스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폴더블 노트북 젠북 17 폴드 OLED의 디스플레이는 4:3비율의 17.3인치로 2560 x 1920 해상도로 노트북으로는 대형 화면을 느낄 수 있다. 반으로 접었을 때는 3:2비율의 12.5인치, 1920 x 1280 해상도 디스플레이가 된다. 폴더블 이라해서 접었다 폈다 하는 것이 다가 아니다. 젠북 17 폴드 디스플레이는 DCI-P3를 100% 충족하고, 극강의 화사한 색감을 낼 수 있는 OLED가 적용되어 사용자에게 환상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디스플레이는 0.2ms의 응답시간, 팬톤 인증을 받은 검증된 10억7천만 컬러, TÜV Rheinland eye-care 인증을 통해 사실적인 HDR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일반적인 LCD보다 70%나 낮은 블루라이트 제거 효과는 덤이다. 이정도 수준의 디스플레이라면 그래픽 작업용 디스플레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 잦은 이동에 편한 젠북 17 폴드 OLED


 

일반적으로 17인치의 노트북은 2kg 중 후반대의 무게이다. 하지만 젠북 17폴드 OLED는 키보드가 없는 경우 단 1.6kg에 불과하다. 키보드를 포함해도 1.99kg 무게이다. 바디는 초소형 마그네슘 합금으로 제작되어 무게를 줄였으며 17인치로 펼치면 이 노트북의 두께는 8.7mm정도로 매우 슬림하다. 본체에 부착 되어있는 가죽으로 마감된 킥 스탠드는 휴대 시 노트북 거치대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되게 한다.

 

에이수스 젠북 17 폴드 OLED는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로 인해 다양한 활용성을 가진다. 별도로 제공되는 무선 키보드와 터치패드로 12.5인치 노트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펼친 후 킥 스탠드를 활용하면 17인치 크기의 대형 노트북으로 사용할 수 있어 활용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윈도우 태블릿 모드를 이용하여 17.3인치의 윈도우 태블릿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자동 회전 기능을 지원하여 세로 형태의 웹 브라우저등 다양하게 활용하기 좋다.

 


■ 높은 수준의 오디오 품질


 

높은 오디오 성능 때문에 애플의 맥북을 선택한 사용자라면 매우 반가운 소식이 아닐까? 젠북 17 폴드 OLED는 하만카돈의 인증을 받은 4개의 스피커를 탑재했고 Dolby Atmos 오디오 시스템으로 더욱 높은 몰입감을 갖게 한다. 스마트 앰프 또한 탑재되어 깔끔하고 명료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ASUS 젠북 17 폴드 OLED는 기존의 노트북보다 3.5배 더 큰 사운드와 왜곡 없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바로 스마트 엠프때문이다. 스마트 엠프는 민감한 스피커 코일의 장기적인 손상을 방지하면서도 4개의 스피커를 최대 볼륨으로 구동할 수 있게 하는 매우 높은 성능의 DSP칩이 장착된 엠프이다. 사운드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용자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메리트가 아닐까?

 

뛰어난 노이즈 캔슬링 기술은 코로나로 인해 매우 중요해졌다. 원격 근무, 화상 회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MY ASUS앱의 클리어 보이스 기능은 사람 말을 제외한 모든 주변 소음을 걸러낸다. 또한, 다중 발표자 모드를 통해 그룹 회의에서 여러 방향에서 들리는 소리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도있다. 이는 에이수스의 발전된 AI 노이즈 캔슬링 기술을 통해 가능한 것이다.

 


■ 혁신을 추구하면서도 기본기를 놓치지 않은 에이수스


 

노트북의 매우 중요하게 여겨지는 덕목이 있다. 바로 키보드이다. 오래 타이핑해도 편안해야 하며, 오타가 나지 않아야 한다. 젠북 17 폴드 OLED의 키보드는 19.05mm의 풀 사이즈로 된 키 피치와 0.2mm로 파여 있는 둥근 키캡을 탑재했다. 얇은 키보드임에도 불구하고 <젠북 17 폴드 OLED> 1.4mm나 되는 키 트래블을 가진다. 기본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것이 바른혁신이라 할 수 있는데 에이수스의 제품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역시 고급 제품은 고급 제품이다. 젠북 17 폴드 OLED는 12세대 인텔 코어 I7프로세서가 탑재되었으며 1TB의 SSD, 16GB램, wifi 6E 기가비트 무선랜, HD 적외선 카메라가 장착되었다. 그중에서도 1TB SSD는 눈에 띄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PCIe 4.0 x4를 지원하여 매우 높은 전송 속도를 보여주기 때문이다. 대용량 파일 전송을 자주 하는 작업자들에게 매우 반가운 소식이다.

 

 


■ 다양한 편의기능 & 디스플레이 힌지 내구성


 

HD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Adaptive Lock기능이 가능하다. 인텔의 Visual Sensing Controller로 구동되며 windows Hello를 사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노트북에서 멀어지면 이를 감지하고 보안을 위해 노트북을 잠궜다가, 노트북에 접근하면 바로 다시 로그인된다.

 

화면에서 시선을 돌리면 배터리 사용시간을 위해 화면이 어두워지기도 한다. 노트북에서 잘 볼 수 없는 컬러센서가 들어갔다. 이 센서는 주변 조명을 감지하여 화면의 밝기와 색온도를 자동으로 조절 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아이패드의 트루톤 기능을 생각하면 편할 듯하다.

 

 

넓고 접히는 화면을 활용하기위해 그에 맞는 소프트웨어또한 당연히 있어야 한다. ScreenXpert앱의 창 관리 기능을 사용하면 어떤 모드에서든 최대 3개의 창으로 분할하여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상황에 맞는 다양한 창 모드를 적용하여 사용성을 높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접히는 디스플레이라면 내구성에 대해 고민되는 것이 당연하다. 갤럭시 폴드와 같이 자주 열었다 닫았다 하는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더욱 중요시 되는 것이 힌지 내구성인데, 상대적으로 노트북은 스마트폰처럼 자주 열고 닫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려 30,000번의 폴딩 테스트를 통과한 것은 매우 놀라운 수준이다.

 

 

 


■ 썬더볼트4 규격의 Type-C포트가 들어갔지만 확장성은 아쉽다.


 

측면에는 썬더볼트4 규격의 USB Type-C단자와 전원 버튼, 볼륨버튼, 3.5mm규격의 오디오 잭, 스피커, 배기구만이 존재한다. 8.7mm의 얇은 두께에 풀사이즈 USB를 탑재하는 것은 말도 안 되지만, 그럼에도 아쉬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썬더볼트4 규격이라 허브를 이용해서 포트 확장성을 늘릴 수 있는 것은 다행이라 할 수 있다.

 

배기구가 나 있는 것을 보아 팬이 들어간 것을 유추할 수 있는데, 8.7mm 두께의 노트북에 팬이 들어가 있는 점은 놀랍다. 과연 국내에는 언제 출시될지, 또 어떤 모습으로 공개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제품 리뷰는 출시 후 더 자세히 설명할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사진출처 – 에이수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