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을 키운 비마이프렌즈 & 카카오 블록체인 그라운드 X 합쳤다!

3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 &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 콜라보!

양사의 협력으로 팬덤 비즈니스 생태계 더욱 활성화 될 전망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그라운드 X와 팬덤 비즈니스 전문 기업 비마이프렌즈가 1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라운드X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로, 양사는 그라운드X의 지갑 ‘Klip’과 비마이프렌즈의 팬덤 플랫폼 서비스 ‘비스테이지’를 공유한다. 양사의 협력으로 팬덤 NFT를 Klip을 통해 발행하고 관리하는 방식으로 크리에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

 

비스테이지에 크리에이터는 자신만의 스테이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팬들에게 NFT기반의 디지털 리워드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팬들은 클립에 연동한 NFT를 다른 팬들과 교환하며 자신만의 컬렉션을 완성하는 등 더욱 뜨거운 팬덤 활동이 가능하다. 디지털 리워드는 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기반의 NFT표준인 KIP-17으로도 발행된다.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하는 클립 지갑 시스템은 판매자(크리에이터)의 NFT 판매가 수월해짐과 동시에 사용자의 편리성을 강화할 수 있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카카오톡을 통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에서 비스테이지 크리에이터와 팬덤 모두가 NFT를 관리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함으로써 팬덤 커뮤니티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라운드X는 팬덤 NFT와 더불어 더욱 다양하고 매력적인 IP와 콘텐츠를 활용한 NFT를 클립에 담아 글로벌 NFT 시장에도 진출하여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비마이프렌즈 서우석 공동대표는 “비스테이지에 NFT기반의 크리에이터 경제를 구현함으로써 크리에이터, 브랜드, 팬덤 모두에게 매력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커뮤니티를 보다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라운드X와 협력해 NFT를 편리하게 제공하고, 향후 다양한 NFT 생태계로 확대하여 글로벌 유저 대상으로도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마이프렌즈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의 창립멤버들이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지난 11월 베타 서비스 출시 후, e스포츠 전문기업 ‘T1’, 디지털 금융 전문사 ‘업라이즈’, 예능 콘텐츠 제작사 ‘334제작소’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와 브랜드들이 자신들에게 알맞는 플랫폼을 형성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부는 NFT 바람이 팬덤 시장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비마이프렌즈 출처
비마이프렌즈 출처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