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엑시노스 2200' 그래픽 성능 대폭 향상, AMD 'RDNA2'와의 콜라보

2

삼성전자, 프리미엄 모바일AP ‘엑시노스 2200’ 출시

삼성전자와 AMD의 협력으로 탄생한 GPU ‘엑스클립스’,’RDNA2’기반의 막강한 성능 예상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스마트폰 AP ‘엑시노스 2200’을 발표했다. ‘엑시노스 2200’은 개발 당시 때부터 GPU와 CPU를 제조하는 AMD와 공동개발 소식으로 업계를 후끈하게 했었다. AMD는 NVIDA와 PC그래픽카드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기업으로 CPU, GPU 설계, 제조 등 첨단 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다.

 

‘엑시노스 2200’에는 AMD와 공동 개발한 GPU(Graphics Processing Unit)가 탑재됐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장 박용인 사장은 “‘엑시노스 2200’은 최첨단 4나노 EUV 공정, 최신 모바일 기술, 차세대 GPU, NPU(Neural Processing Unit)가 적용된 제품으로 게임, 영상처리, AI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차원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 말했다.

 

‘엑시노스 2200’은 고성능 코어 1+3개, 저전력 코어 4개를 탑재하는 ‘트라이 클러스터’구조의 옥타코어 프로세서로 설계됐다. 최신 ARM 아키텍처 기반으로 머신러닝 기능을 뒷받침하는 NPU 성능이 전작 대비 2배 이상 크게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향상된 NPU로 인해 디바이스의 AI 기능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엑시노스 2200’은 전 세계의 5G 주요 주파수 모두를 지원할 수 있는 5G 모뎀이 내장되어 있다.

 

이미지 처리 능력도 향상됐다. 최대 2억 화소까지 처리 가능한 고성능 프로세서가 내장되어 최대 7개 이미지센서를 지원하고, 4개 이미지센서는 동시 처리까지 가능하다. 이 고성능 프로세서는 NPU와 연동하여 배경에 포함된 다양한 사물, 환경, 인물 등을 인식하고, 최적의 색과 노출 등을 자동으로 설정해 전문가 수준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삼성 반도체 출처
삼성 반도체 출처

 


■ ‘엑시노스 2200’ 압도적 그래픽 성능, 콘솔 수준과 맞먹을 예정


 

삼성전자와 AMD의 콜라보로 탄생한 GPU ‘엑스클립스’는 AMD의 최신 기술이 담긴 ‘RDNA 2’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 칩셋은 모바일 최초로 하드웨어 기반의 ’레이 트레이싱‘기능을 탑재했는데, 이 기능은 물체에 반사나 굴절되는 빛을 추적해 이미지를 실감 나게 표현하는 기능이다. 레이트레이싱의 탑재로 인해 게임을 더욱 현실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영상에서 음영을 선택적으로 조절해 GPU의 효율을 높이는 ‘가변 레이트 쉐이딩’기술도 탑재했는데, 가변 레이트 쉐이딩은 영상의 움직임이나 밝기를 분석해서 고성능이나 고화질 장면에서 각각 최적화된 영상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또한, 전력효율을 높이는 자체 기능 ‘AMIGO(Advanced Multi-IP Governor)’를 탑재해 고사양 게임과 프로그램에서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