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빼고는 다 잘만들어! LG전자 듀얼업 모니터 반응 ↑ 과연?

1

LG, 모니터 2개 붙인 크기 ’16대 9′! 모니터 황금비율 깨진다
삼성전자, 모니터 2개 가로로 연결! LG는 아래위로 연결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스마트폰이 커졌다? LG전자가 지난달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선보인 ‘LG 듀얼업 모니터’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스마트폰을 크게 확대해 놓은 듯한 독특한 외형으로 출시 전부터 커뮤니티와 소비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나고 있다.

 

지난해 이동형 TV ‘LG 스탠바이미’가 소비자 사이에서 소문이 나면서 흥행 ‘대박’을 기록한 가운데, LG전자의 ‘돌연변이’ 디자인제품이 또 한번 인기몰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LG 듀얼업 모니터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확대한 느낌의 세로로 긴 16:18 화면비의 모니터이다.

 

기존 모니터와 달리 모니터 2개를 붙여둔 제품이다. 21.5형 모니터를 위·아래로 붙여 한 화면에서 더 많은 정보를 보고 여러 개의 작업창의 띄워 볼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화면을 가로 90도 방향으로 회전하거나 상·하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 모니터 2개를 활용할 경우 일반모니터 4개를 활용하는 것과 동일하다.

LG, 모니터 2개 붙인 크기 '16대 9'! 모니터 황금비율 깨진다 / LG 듀얼업 디스플레이
LG, 모니터 2개 붙인 크기 ’16대 9′! 모니터 황금비율 깨진다 / LG 듀얼업 디스플레이

이에 이용자들은 LG전자는 스마트폰 빼고는 다 잘만든다는 반응일 보이고 있다. 독특한 디자인이 주목을 끌면서, 출시 시점과 가격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커졌다. 특히 가격의 경우, 기존에 유사한 제품이 없다보니 가격을 비교해 볼 만한 것도 없어 예상할 수 조차 없는 상황이다.

 

LG전자도 출시 시점과 출고가 등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IT사업부장 서영재 전무는 “출시 시점, 가격이 모두 확정되지 않았다”며 “이용자들이 접근이 어려울 정도로 지나치게 높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된 모니터 신제품을 앞세워 LG만의 새로운 고객 경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스마트폰 빼고는 다 잘만들어! LG전자 듀얼업 모니터 반응 ↑ 과연?
스마트폰 빼고는 다 잘만들어! LG전자 듀얼업 모니터 반응 ↑ 과연?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