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억에 팔린 잭 도시 첫 트윗 NFT 1년만에 폭락...NFT 거품 현실화

2

 

35억에 팔린 잭 도시 첫 트윗 NFT 1년만에 1천만원대 폭락

기사 10초 요약
이란 암호화폐 사업가, 경매 올렸지만 최고 응찰가 1천만원 수준 폭락
35억에 팔린 잭 도시 첫 트윗 NFT, 1년만에 ‘똥값’…NFT 거품 현실화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트위터 창업자인 잭 도시가 2006년 3월 처음으로 보낸 트윗의 대체불가토큰(NFT)이 지난 해 290만 달러(약 35억5천만원)에 팔리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거래 당시 엄청난 관심을 끌었으나 불과 1년만에 가격이 폭락했다.

 

이에 따라 ‘대체불가능토큰(NFT) 거품’이 현실화되고 있다. 수십억원을 호가하던 NFT 가격이 90%넘게 빠지는가 하면 대형 거래소의 NFT 거래량도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의 첫 트윗 NFT가 거래소 오픈씨 경매에 480만달러(58억7000만원)에 올라왔으나 가격은 100분에 1에도 못미치는 1천만원대까지 떨어졌다.

 

경매 첫 주 입찰 가격이 수백 달러밖에 되지 않자 목표 가격은 없어졌지만, 이날까지 최고 입찰 가격은 3.8이더(1만1천달러)밖에 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 6일 NFT 판매 수익의 50%를 자선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픈씨 출처 / 잭도시 첫 트윗 시세
오픈씨 출처 / 잭도시 첫 트윗 시세

국내 시장도 비슷하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나온 ‘펭수의 하루’라는 NFT 작품은 판매 희망가가 1888이더리움(74억원)이었으나, 현재 최고 제안가는 0.02이더리움(7만5000원)에 불과하다. 지난해만해도 희소성이 높다 싶은 작품들은 내놓기만 해도 가격이 천정부지로 높아졌으나 최근들어 거품이 빠르게 꺼지는 모양새다.

 

이는 NFT의 가치에 대한 의구심이 커졌다는 의견이 커지는 것도 한 몫하고 있다. 이론적으로 NFT가 블록체인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에 고유한 인식값을 부여하는 식으로 형성되지만 첫 트윗 NFT의 경우 트위터에 첫 트윗이 아직 남아있기도 하고 추가로 NFT 발행도 가능한 만큼 가치에 대해 의구심이 계속 생겨나면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상 화계 가치 하락과 더불어 규제도 강화되면서 NFT도 거품이 빠르게 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NFT 거래량이 줄어든 것도 들고 있는 것도 크게 작용을 하고있다. 당분간 NFT가 큰 폭으로 조정을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이후 진짜 NFT의 가치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업비트 출처 / 펭수의 하루
업비트 출처 / 펭수의 하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