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2 GOS논란에도 흥행! 삼성폰 애플 제치고 1분기 점유율 1위

0

총 7400만대 출하, 점유율 23%로 1위! 애플은 5900만대로 18%
글로벌 전체 스마트폰 시장은 러시아로 인해 7% 후퇴한 3억 2800만대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을 뒤로하고 다시 1위에 올랐다. 다만, 올해 1분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부품 수급 문제로 인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7% 역성장 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28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7%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12% 줄었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74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했지만 전분기 대비 성장했다.

 

애플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아이폰13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5900만대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아이폰 신제품 출시일인 4분기와 비교할때 1분기는 2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업체는 부품 공급난의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카운트리포트 출처 /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카운트리포트 출처 /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샤오미의 올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3900만대로 전년 동기대비 20% 감소했다. 점유율도 12%로 떨어졌다. 이는 ‘레드미 9A’, ‘레드미10S’의 상대적으로 낮은 성능과 칩 부족 때문으로 추정된다. 4위 오포는 지속적인 부품 부족의 타격을 받아 전년 동기대비 19%, 전분기대비 9% 감소하며 3100만 대의 출하량을 기록했다. 5위 비보는 전년 동기대비 19%, 전분기대비 3% 하락하며 9%의 점유율을 보였다.

 

얀 스트라이약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부품 부족 사태가 곧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회복의 새로운 장애물이 되고 있다”며 “삼성과 애플은 지난 3월 초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했지만, 현재 글로벌 규모로 볼 때 두 업체의 러시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2% 미만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미미하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