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7% 하락 속 삼성전자 1분기 7400만대 출하량 1위

0

 

갓잇프리미엄 유료 콘텐츠에 노출 기사입니다

전년 동기 대비 출하량이 떨어지지 않은 브랜드는 삼성과 애플 두 곳에 불과
2022년 하반기 부품 공급난 해결될 것으로 전망

 

[갓잇코리아 / 한혜준 기자]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7%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까지 여러 악재가 겹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원자잿값 및 물류비 상승과 부품 공급난이 발생하고 스마트폰 시장에 악영향을 미친것이다.

 

현지 시각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2,80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7% 정도 감소했다. 또 계절적인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12% 감소했다. 2022년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혼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7,400만 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한 수치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대 스마트폰 브랜드 중 유일하게 팬데믹 이전 1분기 출하량에 근접한 2개 브랜드에 속한다고 발표했다. 주력 제품인 ‘갤럭시 S22’ 시리즈가 전작 S21 시리즈보다 높은 가격에도 고객의 반응이 좋아 전 분기 대비 출하량 7% 성장을 견인했다.

 

카운트리포트 출처 /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카운트리포트 출처 /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같은 기간 애플의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022년 1분기 5,900만대로 2021년 1분기에 비해 큰 변화 없이 유지됐다. 이는 ‘아이폰 13’ 시리즈의 인기와 더불어 5G를 지원하는 보급형 모델 ‘아이폰SE 3세대’가 이른 출시를 하면서 17%에서 18%로 시장 점유율을 올렸다. 분기별 출하량이 28% 감소한 이유는 계절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중국의 스마트폰 기업들은 부품 공급난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샤오미는 2022년 1분기 3,900만대로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감소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14%에서 12%로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기도 했다. 또한, 오포는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 전 분기 대비 9% 감소한 3,100만 대를 기록했으며, 비보는 전년 동기 대비 19%, 전 분기 대비 3% 감소했다.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은 2022년 하반기에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4G 프로세서와 PMIC는 여전히 재고가 부족하지만, 5G 관련 칩셋을 포함해 주요 AP, RFIC와 같은 부품의 재고 수준은 크게 나아지고 있다. 일부 부품은 가격 인하까지 진행되고 있어 부품 공급난 해소 가능성은 더욱 높게 점쳐지고 있다.

 

웨이퍼 생산량 증가와 공급 다양화가 지속되어 1분기에 이미 부품 공급 상황이 개선됐다. 하지만 중국의 코로나 관련 봉쇄가 향후 부품 공급난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지만, 그럼에도 3분기와 4분기를 거치면서 점진적으로 거의 모든 반도체의 공급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은 출하량 2위를 기록했다 / 애플 홈페이지 출처
아이폰은 출하량 2위를 기록했다 / 애플 홈페이지 출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데일 가이 연구위원은 “지난해 발생한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은 소비자와 기업 수요의 회복과 맞물려 공급망 전반에 걸쳐 발생했다. 그러나 최근 몇 달 동안 부품 재고의 축적과 함께 수요의 완화가 맞물리며 안정화되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라며 “다만, 현재 중국 전역에서 도미노처럼 퍼지는 봉쇄 조치가 산업 전반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얀 스트라이약 연구원은 “부품 부족 사태가 곧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회복의 새로운 장애물이 되고 있다”며 “삼성과 애플은 지난 3월 초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했지만, 현재 글로벌 규모로 볼 때 두 업체의 러시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2% 미만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미미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러나 전쟁의 영향이 원자재 공급 감소, 가격 상승, 추가적인 인플레이션 압력, 러시아에서 철수하는 다른 공급 업체로 이어질 경우 더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올 하반기 아이폰14 시리즈와 삼성 갤럭시 폴더블 시리즈 출시가 예정된 만큼 또다시, 스마트폰 업계는 뜨거울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2 시리즈 GOS 논란 이후 어떤 성능을 보일지, 애플이 신작에 C타입 충전 포트를 채택할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코로나가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 어떻게 작용하게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 삼성전자 홈페이지 출처
우크라이나 사태와 코로나가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 어떻게 작용하게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 삼성전자 홈페이지 출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