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투자금의 주인공은? 토스 스타트업 서바이벌 '파운드'...금융+서바이벌

1

10억 투자금의 주인공은? 토스 스타트업 서바이벌 '파운드'...금융+서바이벌

“쇼미더머니 + 스타트업 = 파운드. 스타트업을 사랑하는 토스에서 스타트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만들었어요. 정말 훌륭한 회사들 이야기 볼 수 있습니다”(이승건 토스 대표)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토스가 총 투자금 10억원을 놓고 국내외 유망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서바이벌 ‘파운드(FOUND)’에 돌입했다. 비바리퍼블리카가 시작한 스타트업 경진대회 ‘(FOUND)’의 첫 영상이 지난 6일 유튜브에서 공개됐다.

 

스타트업 서바이벌 파운드는 토스가 국내외에서 유망한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하고 스타트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총 투자금은 10억 정도다. 총 6회로 구성된 파운드 시리즈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토스 공식 유튜브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1화에서는 토스 이승건 리더, 안지영 프로덕트 오너, 서현우 전략 헤드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 신현성 차이홀딩스 대표이자 티몬 의장, 이상희 센드버드 한국 법인 대표도 파트너로 함께 한다.

 

공개된 첫화를 봐도 단순히 사업설명 내용을 내보내는 것이 아니라 흥미로운 서바이벌의 요소가 강하다. ‘엘레베이터 심사’에서는 파운더가 40초 안에 사업을 설명하고 합격여부를 결정받게 된다. 합격자에게 ‘파운더 라이트’를 건네는 장면은 마치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1차전에서는 생체정보를 읽는 조끼를 만든 돌봄드림, 영상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최저가로 물건을 살 수 있는 라이즈이엔엠을 포함해 총 60명에게 2라운드 통과를 허용했다.

 

이승건 대표는 한 참가자에게 탈락 결정을 내리는 장면에서 “오늘 이 엘리베이터 안에서는 투자를 못할 것 같다. 하지만 이메일 주소를 알려줄 테니 우리 팀을 통해 의견을 주겠다. 나도 실패를 많이 해봐서 (그 간절함을 안다)”며 감동적인 모습을 선사했다.

 

토스 파운드 유튜브 캡쳐화면
토스 파운드 유튜브 캡쳐화면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