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폰 4월 세계시장 24% 5년 만에 최고...동남아 스마트폰 시장도 1위

0

3달 연속 1위…월간 기준 2017년 4월(25%)이후 최고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 1위…인도 1위도 탈환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4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4%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월간 기준 최대치다.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브랜드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인도 및 동남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S22와 갤럭시 A 시리즈를 앞세워 중국 ‘빅4′(샤오미·오포·비보·리얼미)의 협공을 막아낸 것이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4월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4%로 1위를 차지했다. 월간 점유율 기준 2017년 4월(25%)에 이은 최고 기록이다. 2위인 애플은 15%, 3위 샤오미는 12%였다.

삼성전자.5년만 월 점유율 기록갱신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삼성전자.5년만 월 점유율 기록갱신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4월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월 대비 8% 감소했지만, 삼성전자는 9%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인도 시장에선 2020년 8월 이후 처음으로 월간 점유율 1위에 올랐다. 다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구체적인 인도 시장 점유율은 공개하지 않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의 도시봉쇄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이 주된 이유라고 분석했다.

 

갤럭시 판매량이 미미한 중국 시장의 침체도 상대적으로 삼성의 점유율 향상에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중국 시장 점유율이 0.7∼0.8%로 미미한 수준이어서 다른 업체들에 비해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은 올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며 “(3분기 이후) 삼성은 차세대 폴더블폰 가격을 낮춰 경쟁 우위를 확보하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태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태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계속해서 판매량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계속해서 판매량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